• 북마크 되었습니다.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시공사 교체 추진…오는 23일 총회

입력 2019-12-04 10:14

삼성물산ㆍ 현대건설ㆍGS건설 ㆍ대림산업 등 7개 업체 관심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가 연내 시공사 교체를 추진한다. 시공사 교체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중단됐던 재건축 사업이 다시 재개될 수 있을 지에 초점이 모아진다.

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조합은 이달 23일 조합원 총회를 열어 현재 우선협상대상자인 HDC현대산업개발의 시공사 지위 취소 등의 안건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지난 10월 말 새롭게 구성된 3기 조합 집행부는 'NO 현산, YES 경쟁입찰'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우고 새로운 시공사 유치를 선거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후 3주구 조합은 지난 달 28일 대의원회를 열고 HDC현대산업개발의 △시공자 선정 취소 △시공자 선정 입찰 무효 확인 등 6개 안건을 모두 가결시켰다.

이번 조합원 총회에서 안건이 최종 가결되면 내년 상반기 중 새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합 측은 이르면 내년 4월 시공사를 선정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사업은 총 공사비 8087억 원 규모로 알짜 강남 재건축사업으로 꼽힌다. 조합은 기존 전용면적 72㎡ 1490가구를 헐고 2091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 단지를 지을 예정이다.

사업 규모가 큰 만큼 다수 건설사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조합이 앞서 시공능력 8위 이내 건설사들에게 입찰 의향을 확인하는 공문을 보내자 현대건설, 롯데건설, GS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대림산업, 삼성물산 등 7개 업체가 입찰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반포주공1단지 3주구는 지난해 7월 총회를 통해 HDC현대산업개발을 수의계약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본계약을 추진했으나 특화설계안 등을 둘러싼 이견으로 갈등을 빚으며 본 계약안을 체결하지 못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75,000
    • +1.97%
    • 이더리움
    • 190,100
    • +3.83%
    • 리플
    • 265
    • +3.64%
    • 라이트코인
    • 67,400
    • +5.56%
    • 이오스
    • 4,380
    • +5.67%
    • 비트코인 캐시
    • 390,800
    • +7.48%
    • 스텔라루멘
    • 64.87
    • +7.85%
    • 트론
    • 19.63
    • +4.25%
    • 에이다
    • 48.59
    • +5.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9,800
    • -4.98%
    • 모네로
    • 74,250
    • +1.92%
    • 대시
    • 132,800
    • -3.56%
    • 이더리움 클래식
    • 12,670
    • +42.05%
    • 43.2
    • +8.05%
    • 제트캐시
    • 60,550
    • +9%
    • 비체인
    • 7.116
    • +8.1%
    • 웨이브
    • 998
    • +2.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4
    • +2.64%
    • 비트코인 골드
    • 14,100
    • -5.24%
    • 퀀텀
    • 2,277
    • +7.34%
    • 오미세고
    • 886
    • +3.14%
    • 체인링크
    • 3,077
    • +10.72%
    • 질리카
    • 5.999
    • +4.95%
    • 어거
    • 17,260
    • -1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