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인영 "황교안 단식에 합의 여지 원천봉쇄… 입장변화 없으면 국회법 따를 것"

입력 2019-11-25 11:25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5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도(연비제)에 대해 전혀 입장 변화가 없다면 국회법 절차에 따라서 민주당으로서는 대응해 나가는 노력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도 높게 이야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연비제는 절대로 안 된다, 공수처 신설은 없다'고 단정적으로 가이드라인을 설정할 것이 아니라 연비제 도입과 공수처 신설을 열어놓고 협상에 나설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교안 대표가 계속 단식하고 한국당과 협상이 안 될 경우 패스트트랙을 표결로 처리할 것이냐는 물음에 그는 "한 분이 오랜 시간 단식을 하고 건강을 우려하는 분들이 있는 상태에서 제가 야박하게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단의) 방미 과정에서도 패스트트랙 협상과 관련한 주요 합의 시도 여지를 황 대표가 원천 봉쇄해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단식으로 한국당의 입장이 강경해지고 경직돼, 향후 협상 과정의 최대의 난관을 조성할 것으로 보여 답답하고, 걱정된다"며 "경직된 가이드라인이 협상을 얼어붙게 하고 절벽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우에 따라선 당 지도부 간 담판이 필요한데, (황 대표가) 당 대표 간 정치협상회의에 꼭 임했어야 한다"며 "단식을 풀고 집중적인 협상과 합의 도출에 나설 것을 요청한다. 현국당이 협상에 나설 여지를 만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의 철회 등을 요구하며 지난 20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다.

그는 단식 6일째를 맞은 25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단식을) 중단하지 않겠다. 자유와 민주와 정의가 비로소 살아 숨 쉴 미래를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11,000
    • +2.26%
    • 이더리움
    • 194,700
    • +0.05%
    • 리플
    • 264.1
    • -1.23%
    • 라이트코인
    • 67,300
    • +3.06%
    • 이오스
    • 4,545
    • +7.52%
    • 비트코인 캐시
    • 416,500
    • +2.08%
    • 스텔라루멘
    • 68.43
    • +0.94%
    • 트론
    • 19.6
    • +0.41%
    • 에이다
    • 54.77
    • +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0,200
    • +10.06%
    • 모네로
    • 75,100
    • +1.56%
    • 대시
    • 129,900
    • +0.23%
    • 이더리움 클래식
    • 12,190
    • +14.35%
    • 46.33
    • +0.76%
    • 제트캐시
    • 63,900
    • +2.82%
    • 비체인
    • 6.558
    • -0.79%
    • 웨이브
    • 992
    • -0.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7
    • +5.7%
    • 비트코인 골드
    • 13,390
    • +1.06%
    • 퀀텀
    • 2,277
    • +1.16%
    • 오미세고
    • 923.5
    • +0.93%
    • 체인링크
    • 2,974
    • -1.62%
    • 질리카
    • 5.83
    • -1.17%
    • 어거
    • 16,65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