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씨티젠, ‘라이브핀테크’ 지분 대거 인수...핀테크 사업 '도전장'

입력 2019-11-14 09:20

씨티젠이 핀테크 전문기업인 ‘라이브핀테크’를 통해 P2P금융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씨티젠은 11일 관계사인 ‘라이브핀테크’의 주식 80만2500주를 82억1760만 원에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인수는 차세대 ‘유니콘 기업(기업가지 1조 원 이상 스타트업)’으로의 성장 로드맵을 본격적으로 그리는 것”이라며 “라이브핀테크는 씨티젠의 계열사인 라이브저축은행을 통해 쌓아온 금융노하우와 핀테크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돼, 금융분야의 혁신을 위해 설립된 핀테크 스타트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미국에서 단기 급(여)대출인 '페이데이론(payday loan)'으로 업체들의 과도한 이자율 문제가 불거졌다”며 “이븐(Even)이나 어닌(earnin)과 같은 대안 업체들이 급부상하자 이 같은 비즈니스모델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씨티젠은 올해 상반기부터 P2P 서비스를 비롯한 핀테크 분야의 사업을 준비해왔다. 미국 대안 업체들은 저임금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며 근무한 일수 만큼의 급여를 즉시 지급해주는 멤버십 형태의 온디맨드(On-demand) 급여 지급 서비스로 각광 받고 있다.

온디맨드는 소비자 수요에 맞춰 즉각적으로 맞춤형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략을 의미한다. 단순히 이자를 수취하는 형태가 아닌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해주며 단기 이탈 근로자 방지와 기업의 리스크가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닌(earnin)은 1억 2500만 달러(한화 약 1447억 원) 시리즈C 투자유치에 이어 다수의 벤처캐피탈로부터 2000억 규모의 투자를 추가로 유치하는데 성공했다고, 차세대 유니콘 기업으로 부각되고 있다. 실제 미국 시장조사 전문 피치북은 어닌의 기업가치를 총 8억 달러(한화 약9300억) 규모로 평가했다.

이븐은 5500만 달러(한화 약 636억 원) 규모의 투자를 받아 1억 2600만 달러(한화 1500억 원) 규모의 가치를 받는 기업으로 급성장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도 내년 P2P 금융 법제화를 앞두고 P2P금융 산업의 고도 성장이 예견됐다”며 “대한민국 P2P금융이 새로운 제도권 금융의 한 분야로 인정받은 만큼 금융전문가들로 구성된 맨파워그룹으로 구성된 '라이브핀테크'를 대한민국 대표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0,000
    • -1.03%
    • 이더리움
    • 172,700
    • -0.75%
    • 리플
    • 265
    • +0.38%
    • 라이트코인
    • 52,800
    • -0.38%
    • 이오스
    • 3,170
    • -0.44%
    • 비트코인 캐시
    • 245,700
    • -1.25%
    • 스텔라루멘
    • 64.6
    • -0.92%
    • 트론
    • 16.9
    • -1.74%
    • 에이다
    • 44.7
    • -0.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900
    • -2.29%
    • 모네로
    • 63,500
    • -0.08%
    • 대시
    • 60,650
    • -0.82%
    • 이더리움 클래식
    • 4,498
    • -1.03%
    • 41.8
    • -1.65%
    • 제트캐시
    • 34,190
    • -0.87%
    • 비체인
    • 7.9
    • -6.18%
    • 웨이브
    • 659
    • -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2.65%
    • 비트코인 골드
    • 7,040
    • -0.91%
    • 퀀텀
    • 2,024
    • -1.22%
    • 오미세고
    • 863
    • -1.71%
    • 체인링크
    • 2,370
    • -3.15%
    • 질리카
    • 7.39
    • +1.37%
    • 어거
    • 12,090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