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 내달 4일 구속심사

입력 2019-10-31 10:15 수정 2019-10-31 14:29

(뉴시스)
(뉴시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를 둘러싼 의혹에 연루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의 구속 심사가 다음 달 4일 열린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김모 씨와 조모 씨 등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다음 달 4일 오전 10시30분 심리한다.

이들은 코오롱생명과학에서 인보사의 주요 구성성분인 2액 세포에 관해 허위로 기재한 내용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임상 승인 및 시판허가를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조작된 자료를 제출해 식약처의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씨 등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가려질 전망이다.

인보사는 2017년 7월 12일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식약처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허가 당시 자료에 기재한 연골유래세포가 아닌 신장유래세포인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식약처는 5월 28일 인보사 품목 허가를 취소하고 코오롱생명과학과 이우석 전 대표 등을 고발했다.

검찰은 코오롱생명과학 본사, 코오롱티슈진 한국 지점, 식약처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인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웅열 전 회장은 출국금지 조치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93,000
    • -1.44%
    • 이더리움
    • 186,700
    • -0.85%
    • 리플
    • 255.6
    • -1.88%
    • 라이트코인
    • 61,950
    • -2.82%
    • 이오스
    • 4,142
    • -1.5%
    • 비트코인 캐시
    • 360,500
    • -4.07%
    • 스텔라루멘
    • 65.63
    • -2.18%
    • 트론
    • 18.73
    • -2.04%
    • 에이다
    • 50.68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00,200
    • -7.72%
    • 모네로
    • 71,350
    • -0.28%
    • 대시
    • 115,200
    • -3.6%
    • 이더리움 클래식
    • 9,800
    • -3.92%
    • 44.82
    • -4.41%
    • 제트캐시
    • 56,250
    • -3.85%
    • 비체인
    • 6.495
    • -0.81%
    • 웨이브
    • 999
    • -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4
    • -1.58%
    • 비트코인 골드
    • 11,570
    • -0.6%
    • 퀀텀
    • 2,154
    • -2.31%
    • 오미세고
    • 886.5
    • -2.55%
    • 체인링크
    • 2,833
    • -3.08%
    • 질리카
    • 5.719
    • -0.35%
    • 어거
    • 16,820
    • +7.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