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대림산업, 한남3구역 단지명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확정

입력 2019-10-22 11:20

▲아크로 한남 카운티 로고 이미지.(자료 제공=대림산업)
▲아크로 한남 카운티 로고 이미지.(자료 제공=대림산업)
대림산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지의 단지명을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단지명은 대림산업 프리미엄 브랜드 ‘아크로’, 지역명 ‘한남’, 거주지를 뜻하는 ‘카운티’를 결합한 것이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의 맞춤형 수주를 위해 글로벌 설계 룹과 함께 내부에 별도로 태스크포스(TF)를 조직했다.

대림산업은 빅데이터 센터를 보유해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원 468명, 서울시 거주자 약 50만 명, 아크로 리버파크 거주자 약 1200명 등을 대상으로 한 소비자 조사와 빅데이터 통합 분석을 실시했다.

아크로 한남 카운티는 미국 라스베이가스의 5성급 호텔 벨라지오 및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IFC) 등 세계적 랜드마크를 설계한 설계그룹 저디(JERDE), ‘한남 더힐’을 설계한 국내 설계사무소 무영건축이 설계를 담당했다.

대림산업은 특화설계안을 통해 한강 조망을 할 수 있는 가구 수를 2566가구까지 확대했다. 기존 조합안보다 1528가구 더 확보한 것이다. 가구 수를 유지하면서 동수를 197개에서 97개로 줄여 녹지율을 증가시켜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했다.

이 외에도 포베이(4bay) 타입을 최대 370가구 늘렸다. 지하주차장은 세대당 1.8대의 넉넉한 주차 공간을 확보했고 스카이 커뮤니티 9개소를 추가했다.

아울러 대림산업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의 상가를 위해 건축 디자인, 공간 및 MD 구성, 운영 전략 등에 있어 희소가치가 있는 단지로 만들 계획이다. 전 세계 70개국에서 약 400개 지사를 운영하고 있는 월드클래스 상업공간 전문그룹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와 전략적 공동 협업을 진행한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 프로젝트를 통해 진정한 하이엔드가 아니라면 비교조차 정중히 사양하는 절대 우위를 자부한다”며 “고객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고 투명하게 (시공권 수주)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099,000
    • -1.34%
    • 이더리움
    • 214,600
    • -1.92%
    • 리플
    • 312
    • -1.58%
    • 라이트코인
    • 68,900
    • -3.09%
    • 이오스
    • 3,941
    • -2.16%
    • 비트코인 캐시
    • 324,000
    • -2.53%
    • 스텔라루멘
    • 86.2
    • -2.82%
    • 트론
    • 22.6
    • -3.83%
    • 에이다
    • 49.6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200
    • -1.93%
    • 모네로
    • 76,300
    • +1.73%
    • 대시
    • 80,250
    • -0.93%
    • 이더리움 클래식
    • 5,500
    • -2.65%
    • 46
    • -0.65%
    • 제트캐시
    • 42,480
    • -1.09%
    • 비체인
    • 8.62
    • +17.69%
    • 웨이브
    • 899
    • -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7
    • +2.41%
    • 비트코인 골드
    • 9,500
    • -3.36%
    • 퀀텀
    • 2,730
    • +3.17%
    • 오미세고
    • 1,181
    • +1.99%
    • 체인링크
    • 3,557
    • +0.97%
    • 질리카
    • 7.02
    • -2.23%
    • 어거
    • 13,210
    • -1.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