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김현아, 한센병 발언 파문에…표창원 "대통령이 정치적 공격 도구냐"

입력 2019-05-17 09:45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YTN '더뉴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며 '한센병 환자', '사이코패스'에 비유했다는 논란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김현아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YTN 방송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한 팩트"라는 제목으로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해명했다.

김현아 의원은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도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적으로 대입해서 쓰지는 않겠다"라며 "내가 빗대서 말을 한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서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이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똑같은 대입을 통해서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고 물어볼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현아 의원은 이날 방송된 YTN '더뉴스'에 출연해 "상처가 났는데도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전날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한 것은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이날 방송에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현아 의원 간 논쟁 도중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 표창원 의원은 "김현아 의원마저 이렇게 맥락에 맞지 않는 일방적 정치 공세를 하게 만든 자유한국당이 정말 무섭다"라며 "이제는 아무런 전후맥락도 없는 상태에서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정치적 공격으로 삼는 도구로 활용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12,000
    • +2.99%
    • 이더리움
    • 206,900
    • +1.77%
    • 리플
    • 349
    • +1.16%
    • 라이트코인
    • 64,900
    • +1.41%
    • 이오스
    • 3,463
    • +1.76%
    • 비트코인 캐시
    • 265,300
    • +5.03%
    • 스텔라루멘
    • 74.8
    • +0.81%
    • 트론
    • 18.3
    • -0.54%
    • 에이다
    • 56.9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5.22%
    • 모네로
    • 66,250
    • +2.4%
    • 대시
    • 82,000
    • +2.76%
    • 이더리움 클래식
    • 5,345
    • +1.71%
    • 47.9
    • +0.21%
    • 제트캐시
    • 46,110
    • +0.2%
    • 비체인
    • 3.97
    • +0%
    • 웨이브
    • 947
    • -0.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
    • +3.17%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39%
    • 퀀텀
    • 2,037
    • +2.26%
    • 오미세고
    • 958
    • +4.93%
    • 체인링크
    • 2,850
    • +2.04%
    • 질리카
    • 7.63
    • +1.6%
    • 어거
    • 9,600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