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셀트리온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임상 2상서 유효성ㆍ안전성 확인”

입력 2019-04-16 10:32 수정 2019-04-16 11:10

▲1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질환 학회에서 김우주 고려대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셀트리온)
▲1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질환 학회에서 김우주 고려대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질환 학회(ECCMID)에서 종합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의 임상 2상 결과를 첫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2014년 영국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CT-P27 2a 임상을 통해 약효 및 안전성을 확인한 데 이어, 2016년 10월부터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CT-P27 임상 2b상을 진행하고 있다.

​임상에서 연구진은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 220여 명을 세 군으로 나눠 CT-P27 90mg/㎏, CT-P27 45mg/㎏ 또는 위약을 투여한 후 인플루엔자 강도 및 영향 설문지, 체온, 부작용, 혈액검사 결과 등을 수집 분석해 약품의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두 가지 다른 용량의 CT-P27을 투여받은 군에서 모두 CT-P27 투여군은 위약 투여군에 비해 증상 및 발열 해소까지의 시간이 약 2일(약 35%) 단축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학회에서 구술 발표를 진행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CT-P27 치료군은 인플루엔자 증상 및 발열이 해소되기까지의 시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감소를 보였다”며 “CT-P27이 시판되면 타미플루 등 기존 약제를 대체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T-P27은 두 항체로 이뤄진 복합 항체치료제다. CT-P27의 항체는 바이러스의 표면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의 축 부분에 결합해 바이러스 유전체가 세포 내에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헤마글루티닌의 축은 변이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CT-P27은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인플루엔자에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미국 CDC, 중국 정부 연구기관 등과 함께 실시한 비임상 및 임상 시험에서 CT-P27이 조류 독감을 포함해 지난 수십 년간 발생한 유행성 및 계절성 바이러스, 인간에게 전염된 적이 있는 인플루엔자 대부분(H1, H2, H3, H5, H7 및 H9)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한 바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의 첫 항체 신약인 CT-P27의 2b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유효성과 안전성 결과를 권위 있는 유럽 최대 규모의 임상 미생물 및 감염 질환 학회에서 발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환자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다양한 항체 신약 개발에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6,000
    • +0.39%
    • 이더리움
    • 203,500
    • -1.36%
    • 리플
    • 343
    • -1.15%
    • 라이트코인
    • 63,900
    • +1.27%
    • 이오스
    • 3,398
    • -1.54%
    • 비트코인 캐시
    • 253,400
    • -0.24%
    • 스텔라루멘
    • 74.2
    • -1.72%
    • 트론
    • 18.3
    • +1.1%
    • 에이다
    • 57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400
    • -1.85%
    • 모네로
    • 64,150
    • -5.24%
    • 대시
    • 80,000
    • -1.78%
    • 이더리움 클래식
    • 5,240
    • -1.04%
    • 48.1
    • +1.26%
    • 제트캐시
    • 45,610
    • -1.62%
    • 비체인
    • 3.98
    • +0.25%
    • 웨이브
    • 949
    • -1.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3.44%
    • 비트코인 골드
    • 8,905
    • -2.89%
    • 퀀텀
    • 1,992
    • -0.4%
    • 오미세고
    • 910
    • -1.09%
    • 체인링크
    • 2,784
    • -1.35%
    • 질리카
    • 7.59
    • -2.82%
    • 어거
    • 9,550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