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국 첫 행보 "검찰개혁추진 지원단 구성"…검찰 "2곳 추가 압수수색"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9일 오후 경기 과천시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9일 오후 경기 과천시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첫 공식 업무로 검찰개혁추진 지원단 구성을 지시했다. 조 장관과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해 2곳을 추가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10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조 장관은 검찰개혁을 위해 별도의 지원 조직 구성을 지시하는 등 과제 이행에 시동을 걸었다.

법무부는 검찰개혁추진 지원단을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에 대한 국회 입법활동을 지원한다.

단장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차장 출신인 황희석(52ㆍ사법연수원 31기) 법무부 인권국장이 맡는다. 또한 박상기 전 장관 시절 정책보좌관을 했던 이종근(50ㆍ28기) 인천지검 2차장검사가 파견 근무 형태로 힘을 보탠다.

조 장관이 검찰개혁 업무에 첫 단추를 끼운 날 검찰은 각종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어갔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국 펀드' 투자처인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의 서울 노원구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른바 '조국 가족펀드'의 투자처인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의 자택에 수사인력을 보내 회사 자금 흐름 등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다.

웰시씨앤티는 조 장관 일가가 14억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투자 업체다. 블로코어밸류업1호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는 10억 원을 더해 23억8000여만 원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다.

검찰은 또 조 장관의 친동생의 전처 조모 씨의 부산 해운대구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 씨가 위장이혼을 한 후 부동산을 위장매매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조 씨는 위장 이혼과 부동산 위장 매매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44,000
    • -0.33%
    • 이더리움
    • 250,500
    • -0.52%
    • 리플
    • 327
    • -1.51%
    • 라이트코인
    • 87,300
    • +1.63%
    • 이오스
    • 4,566
    • -1.42%
    • 비트코인 캐시
    • 365,000
    • +0%
    • 스텔라루멘
    • 80.4
    • -0.62%
    • 트론
    • 19.9
    • -3.86%
    • 에이다
    • 70.9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500
    • -0.92%
    • 모네로
    • 81,200
    • -3.73%
    • 대시
    • 106,900
    • -3.52%
    • 이더리움 클래식
    • 7,105
    • -0.49%
    • 83.5
    • -2%
    • 제트캐시
    • 62,650
    • -2.64%
    • 비체인
    • 5.52
    • -1.08%
    • 웨이브
    • 2,006
    • +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2
    • -2.52%
    • 비트코인 골드
    • 13,150
    • -0.75%
    • 퀀텀
    • 2,647
    • -3.36%
    • 오미세고
    • 1,262
    • -2.77%
    • 체인링크
    • 2,195
    • +1.2%
    • 질리카
    • 11.6
    • -3.33%
    • 어거
    • 12,73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