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CRS 5년 금리 장중 마이너스, 금융위기후 처음..글로벌 금리하락 편승

채권·IRS금리 동반하락, 통안1년이상 금리 역대최저..스왑베이시스 확대세나 -100bp 안쪽

원화와 달러화의 교환가치를 의미하는 통화스왑(CRS) 5년물 금리가 장중 한때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이는 그만큼 금융시장에 달러를 찾는 수요가 많다는 것을 뜻하는 것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다만 고정금리와 변동금리간 교환시장인 이자율스왑(IRS)과 채권 금리 모두 동반 하락하고 있어 금융위기나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와는 분위기가 다르다는 평가다. 실제 CRS와 IRS금리가 금리차를 의미하는 스왑베이시스가 와이든(역전폭 확대)되고 있지만 여전히 마이너스(-)100bp 안쪽이다. 스왑베이시스가 확대된다는 것은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국내 투자시 무위험 차익거래 유인이 커진다는 의미다.

▲16일자는 오전중 금리(체크)
▲16일자는 오전중 금리(체크)
16일 오전 스왑시장과 채권시장에 따르면 CRS 5년물 금리는 전일대비 10bp 급락해 -0.010%를 기록 중이다. 1년물도 9.5bp 하락한 0.35%를 기록 중이며, 여타 구간도 일제히 10bp 가량 하락 중이다.

IRS금리도 중장기구간에서는 8bp 이상 하락세다. 6개월물은 2.8bp 떨어진 1.368%를, 3년물은 7.3bp 하락한 0.998%를, 5년물은 8.0bp 하락한 0.955%를 보이고 있다. 10년물은 8.5bp 떨어진 0.970%를 기록 중이다.

통안1년물은 3.1bp 하락한 1.165%를, 국고3년물은 6.1bp 내린 1.088%를, 5년물은 7.1bp 하락한 1.111%를, 10년물은 7.9bp 떨어진 1.152%를 보이고 있다. 50년물 역시 7.6bp 하락한 1.126%로 거래 중이다. 모두 역대 최저치다.

이에 따라 채권금리와 IRS금리간 금리차를 뜻하는 본드스왑은 와이든되고 있다. 3년구간은 전일 -7.9b에서 -9.1bp를, 5년구간은 전일 -14.7bp에서 -15.6bp를 기록 중이다.

IRS와 CRS간 금리차를 뜻하는 스왑베이시스 역시 와이든 중이다. 1년구간은 -86.5bp, 3년구간은 -97.3bp, 5년구간은 -96.5bp를 기록하고 있다. 전장에는 각각 -81.8bp와 -94.5bp, -94.5bp를 보였었다.

▲16일자는 금투협 오전 고시금리 기준(금융투자협회)
▲16일자는 금투협 오전 고시금리 기준(금융투자협회)
외국계은행의 한 스왑딜러는 “CRS금리 마이너스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 금융위기때 발생하곤 했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외국인들이 우리 금융시장에서 자금을 빼면서 발생한 것으로 다른 상품 금리는 오르고 CRS금리만 하락해 시장에 충격이 컸었다”면서도 “지금은 CRS금리가 많이 하락하긴 했지만 채권이나 IRS금리도 같이 하락 중이어서 느낌이 다르다. 베이시스 역시 와이든되긴 했지만 1년 베이시스가 -80bp대 초반이다. 과거 위기시엔 -400bp 내지 -500bp까지 벌어졌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선진국 채권금리 하락과 미국 장단기금리 역전에 따른 충격이 반영된 것”이라며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선진국 채권흐름 방향을 따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밤 미국채시장도 랠리를 펼친바 있다. 연준(Fed) 기준금리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7.73bp 하락한 1.4977%로 2017년 10월13일 1.4929% 이후 1년10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10년물 금리도 5.31bp 내린 1.5261%로 2016년 8월12일 1.5109% 이후 3년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30년물 금리 또한 4.67bp 하락한 1.9726%를 보여 2%를 밑돌았다. 직전장중 역전을 허용했던 10-2년 금리차는 2.84bp로 다소 확대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36,000
    • -1.21%
    • 이더리움
    • 229,400
    • +2.46%
    • 리플
    • 308
    • +0.33%
    • 라이트코인
    • 83,700
    • +0.97%
    • 이오스
    • 4,817
    • +0.61%
    • 비트코인 캐시
    • 359,300
    • +0.39%
    • 스텔라루멘
    • 85.5
    • -0.23%
    • 트론
    • 18.4
    • +0%
    • 에이다
    • 68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500
    • +1.14%
    • 모네로
    • 81,800
    • -1.39%
    • 대시
    • 108,600
    • +1.5%
    • 이더리움 클래식
    • 7,335
    • -0.61%
    • 83.9
    • -0.83%
    • 제트캐시
    • 62,000
    • -1.98%
    • 비체인
    • 5.55
    • -1.25%
    • 웨이브
    • 2,062
    • +2.7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
    • +1.95%
    • 비트코인 골드
    • 13,050
    • -1.14%
    • 퀀텀
    • 2,650
    • -0.9%
    • 오미세고
    • 1,236
    • -0.4%
    • 체인링크
    • 1,840
    • -3.21%
    • 질리카
    • 11.6
    • -4.13%
    • 어거
    • 12,310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