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범현대家, 고 변중석 여사 12주기 맞아 한 자리 모인다

한남동 정 회장 자택서 청운동 옛 자택으로 제사 옮겨

▲2015년생인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고희를 맞은 1985년, 변중석 여사와 자리한 함께 한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2015년생인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고희를 맞은 1985년, 변중석 여사와 자리한 함께 한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를 맞아 범(汎)현대 일가가 한자리에 모인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에서 변 여사의 제사가 치러진다.

현대가는 2015년 고 변 여사의 9주기 제사 때부터 장소를 한남동에 있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으로 옮긴 바 있다.

그러나 올해 다시 청운동으로 장소를 옮겼다. 청운동에 범현대가가 모이는 것은 정 명예회장의 14주기였던 2015년 3월 이후 약 4년 5개월 만이다.

이날 제사에는 정몽구 회장과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등 범현대 일가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제사가 예정된 청운동 주택 소유권은 올해 3월 정몽구 회장에서 아들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으로 변경됐다. 정몽구 회장은 2001년 청운동 자택을 상속받은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한남동 자택은 명예회장님의 대가족 일가 모두가 모여 제사를 지내기에 장소가 협소하고 주차공간도 불편하다"며 "일가와 협의해 상대적으로 공간이 여유 있는 청운동에서 제사를 모시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75,000
    • +0.03%
    • 이더리움
    • 251,000
    • -2.26%
    • 리플
    • 332
    • -3.49%
    • 라이트코인
    • 86,050
    • -1.26%
    • 이오스
    • 4,636
    • -2.71%
    • 비트코인 캐시
    • 363,700
    • -1.81%
    • 스텔라루멘
    • 82.7
    • -1.9%
    • 트론
    • 20.7
    • +1.47%
    • 에이다
    • 70.6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500
    • -1.54%
    • 모네로
    • 84,350
    • +0.9%
    • 대시
    • 110,00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7,135
    • -0.9%
    • 83.7
    • -2.79%
    • 제트캐시
    • 64,300
    • +1.42%
    • 비체인
    • 5.73
    • +0.53%
    • 웨이브
    • 2,010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
    • -8.75%
    • 비트코인 골드
    • 13,290
    • -0.45%
    • 퀀텀
    • 2,778
    • +1.02%
    • 오미세고
    • 1,295
    • -1.75%
    • 체인링크
    • 2,178
    • +1.35%
    • 질리카
    • 12.2
    • +2.52%
    • 어거
    • 12,58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