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죄수복 입은 고유정, 분노한 시민에 머리채 잡혀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12일 오전 10시께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린 공판에 수감번호 38번이 쓰인 연두색 죄수복을 입고 나타났다.

이날 고유정은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시민들에 거센 비난을 받으며 머리채를 잡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20,000
    • -1.54%
    • 이더리움
    • 225,500
    • -0.97%
    • 리플
    • 322
    • +0%
    • 라이트코인
    • 89,100
    • +0%
    • 이오스
    • 4,241
    • -2.59%
    • 비트코인 캐시
    • 361,300
    • -2.35%
    • 스텔라루멘
    • 100
    • +8.46%
    • 트론
    • 21.1
    • +2.43%
    • 에이다
    • 76.8
    • +6.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400
    • -1.01%
    • 모네로
    • 96,700
    • -1.43%
    • 대시
    • 143,800
    • -0.28%
    • 이더리움 클래식
    • 7,670
    • +2.54%
    • 114
    • +43.22%
    • 제트캐시
    • 71,550
    • +3.1%
    • 비체인
    • 6.58
    • +10.22%
    • 웨이브
    • 2,259
    • +24.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6.16%
    • 비트코인 골드
    • 17,160
    • +2.75%
    • 퀀텀
    • 3,045
    • +0.16%
    • 오미세고
    • 1,420
    • -0.07%
    • 체인링크
    • 3,200
    • +4.2%
    • 질리카
    • 13.7
    • +4.58%
    • 어거
    • 19,190
    • +29.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