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폭염 때 타이어 펑크 사고 1.5배 더 많다"

현대해상, ‘혹서기 교통사고 특성분석’ 발표

현대해상은 5일 여름철 기후에 따른 타이어 펑크와 불쾌지수 등의 교통사고 상관관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6~8월 발생한 교통사고 23만 건을 조사한 결과, 타이어 펑크사고는 기온 30도 이상일 때 그 이하보다 1.53배 더 많았다. 또 타이어 펑크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서비스도 1.21배 증가했다.

타이어 펑크 사고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11배가량 높았다. 중상자 발생률도 2.6배 높아 운전자의 주의가 필요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김태호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은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기 때문에 타이어로 전달되는 스탠딩 웨이브 현상이 발생한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정도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구소는 지난 2017~2018년 교통사고를 분석해 불쾌지수가 80 이하일 때 보다 이상일 때 사고가 1.14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와 관련, 김 박사는 “여름 휴가철에는 불쾌지수와 사고의 상관관계가 높으므로 운전 시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55,000
    • +2.2%
    • 이더리움
    • 230,000
    • +1.23%
    • 리플
    • 330
    • +2.17%
    • 라이트코인
    • 89,450
    • +1.42%
    • 이오스
    • 4,416
    • +1.35%
    • 비트코인 캐시
    • 372,500
    • +1.78%
    • 스텔라루멘
    • 96.9
    • +2.65%
    • 트론
    • 21.7
    • +2.84%
    • 에이다
    • 76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700
    • +1.08%
    • 모네로
    • 98,200
    • +1.66%
    • 대시
    • 143,700
    • +2.35%
    • 이더리움 클래식
    • 8,670
    • +4.96%
    • 104
    • -4.59%
    • 제트캐시
    • 73,300
    • +1.03%
    • 비체인
    • 6.22
    • -6.04%
    • 웨이브
    • 1,983
    • +0.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0.84%
    • 비트코인 골드
    • 16,670
    • -1.83%
    • 퀀텀
    • 3,108
    • +1.67%
    • 오미세고
    • 1,525
    • +4.74%
    • 체인링크
    • 2,624
    • -0.11%
    • 질리카
    • 13.5
    • -1.46%
    • 어거
    • 17,090
    • +1.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