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검찰, 고유정 구속기소…"살인ㆍ사체손괴 등 혐의"

▲ 신상공개가 결정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씨.(뉴시스)
▲ 신상공개가 결정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씨.(뉴시스)

전 남편을 참혹하게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검 고유정 사건 전담 수사팀(팀장 우남준 부장검사)은 1일 고 씨를 살인, 사체손괴·은닉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고 씨는 지난 5월 25일 제주시 조천읍 펜션에서 미리 구입한 수면제인 졸피뎀을 전남편 강모 씨에게 투약하고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고 씨가 음식을 통해 피해자에게 졸피뎀을 먹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고 씨가 펜션에서 피해자의 사체를 훼손해 제주 인근 해상에 일부를 버린 것으로 파악했다. 이후 고 씨는 친정 소유의 김포아파트에서 나머지 사체를 추가 손괴한 후 쓰레기 분리시설에 유기했다. 피해자 시신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앞서 경찰은 5월 27일 피해자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지난달 1일 고 씨를 긴급체포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특별수사팀을 꾸린 뒤 고 씨에 대해 총 10회 조사하고, 주요 범행 도구에 대한 DNA 재감정 의뢰,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결과 재분석, 추가 압수수색 등을 진행했다.

우발적 범행을 주장해온 고 씨는 검찰 송치 직후 경찰에서 수사사항 언론 노출 등을 문제 삼으며 진술 거부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후반에는 “기억이 파편화돼 일체의 진술을 할 수 없다”며 진술을 거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555,000
    • -1.95%
    • 이더리움
    • 233,200
    • -6.19%
    • 리플
    • 319
    • -1.54%
    • 라이트코인
    • 78,900
    • -9.78%
    • 이오스
    • 4,351
    • -3.78%
    • 비트코인 캐시
    • 343,500
    • -5.63%
    • 스텔라루멘
    • 75.3
    • -4.56%
    • 트론
    • 18.9
    • -4.55%
    • 에이다
    • 68.5
    • -3.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2,800
    • -4.6%
    • 모네로
    • 78,900
    • -2.95%
    • 대시
    • 104,200
    • -1.23%
    • 이더리움 클래식
    • 6,900
    • -2.4%
    • 81.4
    • -2.51%
    • 제트캐시
    • 61,500
    • -1.68%
    • 비체인
    • 5.53
    • +0.18%
    • 웨이브
    • 1,979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4.66%
    • 비트코인 골드
    • 12,740
    • -1.39%
    • 퀀텀
    • 2,631
    • -0.57%
    • 오미세고
    • 1,202
    • -4.3%
    • 체인링크
    • 2,352
    • +8.64%
    • 질리카
    • 11.5
    • -0.86%
    • 어거
    • 12,46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