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또 추락…반도체·LCD 5월 수출금액지수 10년2개월만 최저

순상품교역조건지수도 ‘4년7개월만 최저’..설비투자 가늠자 기계장비수입 7개월째 하락

(뉴시스)
(뉴시스)
수출 주력상품인 반도체와 액정표시장치(LCD) 수출가격이 10년2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그나마 회복하는가 싶던 물량도 다시 고꾸라지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4년7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교역조건 부진도 계속됐다.

반면 미래 먹거리를 담보할 수 있는 설비투자의 가늠자라 할 수 있는 기계및장비 수입은 7개월째 쪼그라들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 자료에 따르면 5월 수출물량지수는 전년동월대비 3.1% 하락한 111.03(2015년 100 기준)을 기록했다. 직전달 5개월만에 반등이 채 한달을 가지 못한 것이다.

수출금액지수는 10.7% 추락한 110.06을 보였다. 이는 2016년 4월(-13.4%)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부문별로는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가’ 물량지수가 9.8% 하락해 한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금액지수는 25.0% 급락해 2009년 3월(-27.2%) 이후 가장 낮았다. 또 작년 11월부터 7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반도체 직접회로’ 물량지수는 7.7% 상승해 넉달째 오름세를 보였다. 다만 두달 연속 이어졌던 두자릿수대 오름세(3월 18.9%, 4월 30.9%)와 비교하면 상승폭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가격지수도 29.8% 급락해 2009년 3월(-39.8%)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또 지난해 12월 이래 6개월째 하락세를 지속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화학제품의 경우 의약품 부진에 물량지수는 2.5%, 금액지수는 10.7% 떨어졌다. 반면 기계및장비는 플랜트모듈 수출이 늘면서 물량지수는 6.9%, 금액지수는 5.5% 증가했다. 운송장비도 현대차 팰리세이드 등 SUV 차량 수출이 증가하면서 물량지수는 7.7%, 금액지수는 6.2% 늘었다.

수입물량지수는 0.9% 떨어진 110.16을, 수입금액지수는 2.9% 내린 120.32를 보였다. 미국 제재에 이란산 원유수입이 금지되면서 원유가 급락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실제 물량기준으로는 14.2%, 금액기준으로는 10.8% 급락했다. 이는 물량으로는 2017년 2월(-14.3%) 이후, 금액으로는 2월(-12.9%) 이후 가장 크게 떨어진 것이다.

설비투자 관련 반도체 제조용장비 투자 부진이 이어지면서 ‘기계 및 장비’ 수입도 부진했다. 물량기준으로는 20.4%, 금액기준으로는 21.7% 하락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한단위 수출대금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화한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5.9% 하락한 90.76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12월이래 1년6개월째 하락세며, 지수기준으로는 2014년 10월(90.48) 이후 최저치다. ‘컴퓨터 및 전자기기’값이 수출입 모두에서 감소한 반면, 국제유가가 올라 수출가격(-7.8%)보다 수입가격(-2.0%)이 덜 떨어졌기 때문이다.

실제 4월 평균 두바이유는 전년동월대비 3.9% 오른 배럴당 70.94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10월(79.39달러) 이후 최고치다. 한달 전 국제유가가 교역조건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통상 한달전 국제유가와 교역조건을 비교한다.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화한 소득교역조건지수는 8.9% 떨어진 100.77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11월부터 7개월째 하락한 것이다. 수출물량지수와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모두 하락한 때문이다.

강창구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반도체와 LCD를 중심으로 부진이 계속되고 있다”며 “금액기준 수출 하락폭이 커지는 등 전반적인 수출상황이 부진하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524,000
    • -10.81%
    • 이더리움
    • 243,400
    • -11.23%
    • 리플
    • 360
    • -4.25%
    • 라이트코인
    • 96,150
    • -10.72%
    • 이오스
    • 4,455
    • -12.81%
    • 비트코인 캐시
    • 346,300
    • -7.08%
    • 스텔라루멘
    • 104
    • -7.96%
    • 트론
    • 25.6
    • -11.72%
    • 에이다
    • 85
    • -12.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8,400
    • -12.18%
    • 모네로
    • 88,000
    • -13.12%
    • 대시
    • 142,200
    • -12.49%
    • 이더리움 클래식
    • 6,620
    • -4.12%
    • 83.7
    • -15.11%
    • 제트캐시
    • 97,050
    • -16.26%
    • 비체인
    • 6.98
    • -7.42%
    • 웨이브
    • 2,168
    • -17.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
    • -9.92%
    • 비트코인 골드
    • 28,150
    • -5.05%
    • 퀀텀
    • 3,491
    • -11.39%
    • 오미세고
    • 1,669
    • -9.97%
    • 체인링크
    • 4,134
    • -10.28%
    • 질리카
    • 15.3
    • -9.46%
    • 어거
    • 17,500
    • -1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