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남북 신뢰 통해 평화 만들고 평화 통해 신뢰 더 굳건히 해야“

스웨덴 의회 연설…‘남북 국민간 신뢰’·‘대화 신뢰’·‘국제사회 신뢰’ 세 가지 신뢰 제안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스웨덴은 의회 본회의장에서 연설하지 않는 것이 관행이며, 해외 귀빈 방문 시 의회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한다.(스톡홀름/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스웨덴은 의회 본회의장에서 연설하지 않는 것이 관행이며, 해외 귀빈 방문 시 의회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한다.(스톡홀름/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스웨덴의 오늘을 만든 힘은 ‘신뢰’”라며 “한반도 역시 신뢰를 통해 평화를 만들고 평화를 통해 신뢰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스톡홀름에 있는 구 하원 의사당에서 가진 의회 연설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남과 북 국민 간 신뢰’, ‘대화에 대한 신뢰’, ‘국제사회의 신뢰’ 등 남북 간 세 가지 신뢰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국민 간 신뢰에 대해 “남북은 단일 민족 국가로서 반만년에 이르는 공통의 역사가 있다”며 “대화의 창을 항상 열어두고, 소통하기를 포기하지 않는다면 오해는 줄이고, 이해는 넓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한 대화는 이미 여러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군사분계선 적대행위 중단, 남북 도로·철도 연결, 접경지역 등대 점화 등 작지만 구체적인 평화, 평범한 평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평범한 평화가 지속적으로 쌓이면 적대는 사라지고 남과 북의 국민 모두 평화를 지지하게 될 것”이라며 “그것이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대화에 대한 신뢰에 대해선 “평화는 평화로운 방법으로만 실현될 수 있다. 그것이 대화다”며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도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고 주장했다. 또 “한국으로서도 마찬가지다”며 “남북 간의 평화를 궁극적으로 지켜주는 것은 군사력이 아니라 대화”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서로의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며 “그것이 평화를 위한 첫 번째이며 변할 수 없는 전제”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다”며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신뢰는 상호적이어야 한다. 그것이 대화의 전제다”며 “한국 국민도 북한과의 대화를 신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화를 불신하는 사람들이 평화를 더디게 만든다”며 “대화만이 평화에 이르는 길임을 남북한 모두 신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기 전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회 의장 등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스톡홀름/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기 전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회 의장 등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스톡홀름/연합뉴스)
국제사회 신뢰에 대해 문 대통령은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제재를 풀기 위해서는 이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다른 한편으로는 남북이 합의한 교류협력 사업의 이행을 통해 안으로부터의 평화를 만들어 증명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이라며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은 국제사회의 신뢰 회복을 위해 북한과 함께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남북 간의 합의를 통해 한국이 한 약속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더욱 굳건하게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이 함께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면 더 많은 가능성이 눈앞의 현실이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제재에서 벗어나 남북이 경제공동체로 거듭나면 한반도는 동북아 평화를 촉진하고, 아시아가 가진 잠재력을 실현하는 공간이 될 수 있다. 남북은 공동으로 번영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는 세계 핵확산방지와 군축의 굳건한 토대가 되고, 국제적·군사적 분쟁을 해결하는 모범사례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남과 북은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서서 세계 평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겨울은 힘들었지만 이제 여름이 오고, 땅은 우리가 똑바로 걷기를 원한다’라는 트란스트뢰메르가 노래한 것처럼 한반도에 따뜻한 계절이 오고 있다”며 “우리는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언제나 똑바로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67,000
    • -0.52%
    • 이더리움
    • 267,800
    • -0.14%
    • 리플
    • 391
    • -0.25%
    • 라이트코인
    • 117,500
    • +0.68%
    • 이오스
    • 5,145
    • +1.88%
    • 비트코인 캐시
    • 379,500
    • -1.68%
    • 스텔라루멘
    • 116
    • -0.85%
    • 트론
    • 33
    • +1.22%
    • 에이다
    • 93.1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500
    • -3.83%
    • 모네로
    • 98,500
    • -0.85%
    • 대시
    • 162,000
    • +2.92%
    • 이더리움 클래식
    • 7,640
    • +5.45%
    • 103
    • -1.9%
    • 제트캐시
    • 98,450
    • -3.95%
    • 비체인
    • 7.83
    • +0.77%
    • 웨이브
    • 2,299
    • -0.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
    • +1.68%
    • 비트코인 골드
    • 28,660
    • -1.71%
    • 퀀텀
    • 3,910
    • -1.48%
    • 오미세고
    • 2,020
    • -0.04%
    • 체인링크
    • 4,272
    • -4%
    • 질리카
    • 17.8
    • -0.55%
    • 어거
    • 18,82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