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나경원 “문재인 정부 포퓰리즘이 국민 통장 털고 있다”

“저소득층 일자리, 최저임금에 휩쓸렸다”…"국회정상화 가장 큰 적은 집권당 내 이념강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처분가능소득이 10년 만에 감소했다는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와 관련해 "저소득층의 생계 기반인 일자리가 최저임금 쓰나미에 모두 휩쓸려 가버렸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저소득층을 무소득층으로 만든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포퓰리즘 정책과 세금중독이 국민 통장을 탈탈 털고 있다"며 "정책 실패를 세금으로 땜질하는 것을 다 예로 들 수 없다. 정책 실패와 세금의 뫼비우스의 띠"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조합원들과 경찰이 최근 물리적으로 충돌한 데 대해 "경찰은 민주노총 앞에만 서면 고개를 숙인다"며 "대통령은 민주노총의 폭력에 어떤 관용도 없다고 천명해야 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국회 정상화의 가장 큰 적은 집권당 내 이념 강화와 선명성 투쟁"이라며"더불어민주당은 국정에 무한 책임을 지는 집권여당이 아니라 권력은 잡되 책임은 없는 집권야당으로 착각하는 것 아닌가"라며 민주당을 질책했다.

그는 "여당은 최근 의원총회에서 '민생 회복을 위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진지한 성찰이나 반성을 볼 수 없었다"며 "오직 제1야당을 적대시하는 모습만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권여당 대표가 한 말처럼 야당을 도둑놈 대하듯 박멸집단으로 생각한다면 국회도, 민생도 후순위로 두는 것 아닌가"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새로운 민주당 원내지도부에 협상의 자율권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59,000
    • +0.66%
    • 이더리움
    • 227,600
    • +0.49%
    • 리플
    • 326
    • +0.62%
    • 라이트코인
    • 88,700
    • +1.03%
    • 이오스
    • 4,330
    • +0.49%
    • 비트코인 캐시
    • 368,300
    • +1.43%
    • 스텔라루멘
    • 96
    • +1.05%
    • 트론
    • 21.4
    • +0.94%
    • 에이다
    • 75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300
    • +1.09%
    • 모네로
    • 97,350
    • +0.93%
    • 대시
    • 141,800
    • -0.14%
    • 이더리움 클래식
    • 8,655
    • +5.04%
    • 100
    • -6.54%
    • 제트캐시
    • 71,350
    • -0.49%
    • 비체인
    • 6.33
    • -4.95%
    • 웨이브
    • 2,143
    • +9.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3
    • -3.32%
    • 비트코인 골드
    • 16,680
    • -1.13%
    • 퀀텀
    • 3,062
    • -0.46%
    • 오미세고
    • 1,508
    • +2.24%
    • 체인링크
    • 2,557
    • -2.4%
    • 질리카
    • 13.6
    • -2.16%
    • 어거
    • 16,750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