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시장 불확실성 확대에…실적개선주 ‘주목’

1분기 어닝시즌이 정점을 통과하면서 2분기 실적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미중 무역협상 결렬로 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2분기 실적개선주를 중심으로 대응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이어지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의 기간과 결과 등 모든 것이 예측이 불가능한 현 시점에서는 실적 등 개별 호재가 있는 종목을 선호할 수밖에 없는 종목 장세가 펼쳐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13일 금융정보 제공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올해 2분기 실적 추정치를 제시한 상장사 226곳 중 102곳의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주로 미디어, 게임, 엔터 등 콘텐츠주와 음식료 등 내수주 등을 중심으로 실적 개선 추세가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미디어 업종 가운데서는 CJ CGV의 실적 개선세가 눈에 띄었다.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9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73.5%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해 2분기 ‘어닝쇼크’ 수준의 실적을 기록한 탓에 기저효과가 클 것으로 보이나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에서의 양호한 실적이 2분기 실적 개선세를 이끌 것이란 분석이다.이외에도 CJ ENM의 2분기 영업이익이 884억 원으로 전년 대비 78.1%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스튜디오드래곤은 120억 원으로 64.3% 개선이 예상됐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디어 업종의 경우 2분기 성수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특히 비수기였던 1분기 광고가 좋았다는 것은 남아있는 성수기인 2·4분기와 4·4분기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어닝쇼크 수준의 1분기 실적을 기록했던 게임주들도 2분기에는 다소 개선된 실적을 기록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NHN이 249억 원으로 전년 대비 67.2%, 넷마블 836억 원으로 34.2%, 컴투스가 412억 원으로 13.0%, 더블유게임즈 384억 원으로 11.4%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와이지엔터테인먼트(177.6%), 에스엠(27.4%) 등 엔터 업종과 롯데쇼핑(225.7%), 농심(146.2%), 롯데칠성(50.3%), 한샘(44.5%), 오리온(40.4%), 한섬(20.3%), CJ프레시웨이(21.7%), 현대홈쇼핑(14.7%) 등 소비재 업종도 2분기 실적 개선 종목에 꼽혔다.

다만 그동안 시장을 이끌어왔던 반도체와 화학업종은 부진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9.2% 감소한 6조235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며 SK하이닉스는 83.9% 준 8985억 원을 나타낼 것으로 증권업계에서는 보고 있다.여기에 LG디스플레이, SK이노베이션, LG화학, 삼성물산 등 국내 대표 기업들도 부진한 실적이 예상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2.3% 감소한 5756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며 LG화학은 29.1%, 에쓰오일 29.1%, 삼성물산은 27.1%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협상 시나리오에 대한 예측보다는 미중 무역 분쟁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업종 및 종목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불확실한 시장 상황 속에서는 실적 및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충분히 하방을 확보한 종목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47,000
    • -0.69%
    • 이더리움
    • 258,400
    • -1.37%
    • 리플
    • 380
    • -1.04%
    • 라이트코인
    • 110,600
    • -3.82%
    • 이오스
    • 4,870
    • -1.89%
    • 비트코인 캐시
    • 367,500
    • -1.28%
    • 스텔라루멘
    • 113
    • -1.73%
    • 트론
    • 32
    • +2.23%
    • 에이다
    • 91.1
    • +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500
    • +1.35%
    • 모네로
    • 96,000
    • -1.63%
    • 대시
    • 160,300
    • +2.16%
    • 이더리움 클래식
    • 7,500
    • +2.81%
    • 100
    • +0.2%
    • 제트캐시
    • 99,700
    • -0.3%
    • 비체인
    • 8.18
    • +7.2%
    • 웨이브
    • 2,255
    • -0.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
    • +1.39%
    • 비트코인 골드
    • 28,110
    • -1.36%
    • 퀀텀
    • 3,769
    • -0.05%
    • 오미세고
    • 1,946
    • -0.66%
    • 체인링크
    • 4,118
    • -2.53%
    • 질리카
    • 17.7
    • +0%
    • 어거
    • 18,620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