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 다시 뛰는 현대기아차, 미국·멕시코서 선전

현대기아차가 그동안 부진했던 해외 시장에서 재시동을 걸고 판매속도를 높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미국 시장에서 2년 만에 점유율 8%대를 회복했다. 기아자동차(기아차)는 멕시코에 진출한 지 약 4년 만에 시장점유율을 4위로 끌어올렸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4월 미국 시장 합산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0.4% 포인트 상승한 8.2%이다. 각사별로 살펴보면 현대차는 4.3%, 기아차는 3.9% 점유율을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2017년 4월에도 점유율 8.2%를 달성한 바 있다. 하지만 같은 해 12월과 2018년 1월에 6.6%까지 하락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점유율 상승에는 기아차의 대형 SUV 텔루라이드 등 신차 출시가 영향으로 작용했다. 지난달 미국 판매량은 현대차 5만7025대, 기아차 5만1385대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와 1.6% 증가했다.

현대차 엘란트라(한국명 아반떼)의 4월 판매량은 1만5915대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23.7%나 늘었다. 소형 SUV 코나는 5514대로 55.5% 급증했다. 제네시스는 G70 판매가 본격화되면서 1605대 팔렸다. 작년 동월보다 56.1% 늘어난 규모다.

기아차 텔루라이드는 지난달 5570대가 판매되며 두 달 연속 5000대를 넘어섰다. 미국 시장 입맛에 맞는 사양과 합리적인 가격 등으로 인기를 구가하면서 2월 출시 이래 누계 판매 1만965대를 기록했다.

쏘울은 텔루라이드 이상의 인기를 구사하고 있다. 쏘울의 4월 판매량은 1만431대로 작년 동월보다 18.2% 증가했다. 지난달에도 1만 대 이상 판매되는 등 두 달 연속 1만 대를 넘었다.

멕시코 시장에선 기아차의 활약이 눈부시다.

멕시코자동차협회와 기아차 멕시코 법인 등에 따르면 기아차는 4월 7429대(점유율 7.6%)를 판매하며, 시장점유율 4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7245대(점유율 7.4%)를 판 도요타를 제치고 이룬 성과다.

기아차가 멕시코에서 4위로 올라선 것은 2015년 7월 현지 시장에 진출한 지 3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기아차는 멕시코 시장에 발을 디딘 이후 꾸준히 판매량을 높여갔다. 2015년 1만1021대(점유율 0.8%)를 시작으로 2016년 5만8112대(점유율 3.6%), 2017년 8만6713대(점유율 5.6%)를 판매했다. 2018년에는 9만4234대를 기록, 전체 시장의 6.6%를 차지하는 5위 업체로 성장했다.

오라시오 차베스 기아차 멕시코법인 현지인 총괄 이사는 “그동안 세심한 시장조사를 통한 현지 맞춤형 전략을 수립, 일관되게 시행해왔다”면서 “앞으로도 현지화된 판촉 및 브랜드 전략으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90,000
    • -1.64%
    • 이더리움
    • 266,600
    • -1.47%
    • 리플
    • 390
    • -1.51%
    • 라이트코인
    • 117,700
    • -1.58%
    • 이오스
    • 5,155
    • +0.38%
    • 비트코인 캐시
    • 379,600
    • -2.36%
    • 스텔라루멘
    • 115
    • -2.54%
    • 트론
    • 32.5
    • -0.61%
    • 에이다
    • 91.8
    • -4.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900
    • -7.45%
    • 모네로
    • 98,300
    • -1.99%
    • 대시
    • 163,10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7,455
    • +1.42%
    • 103
    • -4.62%
    • 제트캐시
    • 101,500
    • -2.87%
    • 비체인
    • 7.87
    • -1.74%
    • 웨이브
    • 2,319
    • +0.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
    • -3.92%
    • 비트코인 골드
    • 28,910
    • -4.17%
    • 퀀텀
    • 3,929
    • -2.79%
    • 오미세고
    • 2,034
    • -1.54%
    • 체인링크
    • 4,295
    • -4%
    • 질리카
    • 17.8
    • +0.56%
    • 어거
    • 18,840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