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금강산관광 조속 재개 위해 노력”…남북관계 개선 의지

강원 고성 '평화경제 강원비전 전략보고회' 참석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강원도 고성 DMZ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 비전 전략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강원도 고성 DMZ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 비전 전략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금강산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서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고성군 DMZ 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 비전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담대한 여정 속에서 강원도와 함께 한반도 평화경제의 시대를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개성공단과 함께 남북 경협의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언급한 것은 대북제재 완화로 남북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고성 방문은 작년 10월 전북 군산을 시작으로 한 8번째 지역 경제투어로, 경제 활력 제고와 평화 메시지를 동시에 발신하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경제라는 말을 강원도만큼 실감하는 곳이 없을 것"이라며 "이미 강원도는 금강산관광으로 평화가 경제임을 체험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내일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되는 날로, 1년 전 남과 북은 전 세계 앞에서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천명했다"며 "오늘 강원도가 발표하는 '평화경제, 강원 비전'은 한반도 평화·번영을 향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겨울 마침내 강원도가 대한민국에 평화의 봄을 불러왔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은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평화올림픽"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은 마음속 분단의 철책을 거두고 손을 맞잡았다. 공동으로 입장하고 단일팀을 구성해 함께 땀 흘렸다"고 회상했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가 꿈꾸는 평화경제 핵심축은 평화관광"이라며 "DMZ 최북단인 고성은 남북이 만나는 평화지역으로 탈바꿈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철원 화살머리고지에는 한반도 중앙을 관통하는 도로가 연결됐고, 강릉 '바다부채길'과 속초 '바다향기로'는 국민이 즐겨 찾는 관광지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감시초소가 철수된 비무장지대는 안보·평화를 체험하는 평화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며 "DMZ 국제평화음악제와 다큐영화제를 개최하고 역사·생태·문화가 함께하는 평화관광의 중심지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인들이 한반도 평화를 떠올리면 함께 생각나는 지역, 누구나 찾아오고 싶은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는 동해북부선을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할 수 있다"며 "대륙 반대편 사람들이 강릉 바다를 찾아오는 날이 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동해북부선 남측 구간인 강릉∼제진 간 철도를 조속히 연결하겠다"며 "동해북부선은 강원도 발전의 대동맥이 되고, 한반도는 철의 실크로드를 통해 동북아 물류 중심국가로 부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한 정부의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지난 2월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확정했다. 2030년까지 5조9000억 원 가까이 강원도에 투자될 예정으로, 춘천·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의 문화·체육·복지시설 등 생활 SOC(사회간접자본)을 대폭 확충해 접경지역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장병들이 평일에도 외출할 수 있게 됐다"며 "외출한 장병들이 휴식과 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데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나가겠다. 강원도의 지역경제를 살리는 힘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의 경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테크노밸리를 육성하겠다고 했다. 그는 "혁신도시와 첨단의료기기 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한 원주권을 중부권 거점지역 중 하나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모빌리티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횡성의 강원형 상생일자리 사업에 힘을 보태고 춘천 수열에너지 데이터 센터, 삼척 수소시티 사업에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강원도를 덮친 화마 앞에서 '우리'의 힘이 발휘됐다"며 "강원도민들은 위험한 순간에도 이웃의 안전을 먼저 챙겼고, 스스로 돕는 도민들의 모습을 보며 전 국민이 호응했다. 내 일처럼 서로 돕는 마음이 있다면 불가항력의 재해도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강원도의 희생 위에 서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제 정부가 강원도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겠다. 평화경제를 향한 강원도의 도전을 힘껏 돕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00,000
    • -3.04%
    • 이더리움
    • 264,000
    • -3.61%
    • 리플
    • 391
    • -2.25%
    • 라이트코인
    • 116,500
    • -4.5%
    • 이오스
    • 5,090
    • -1.92%
    • 비트코인 캐시
    • 378,900
    • -3.48%
    • 스텔라루멘
    • 115
    • -3.36%
    • 트론
    • 32
    • -5.04%
    • 에이다
    • 90.8
    • -6.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200
    • -4.63%
    • 모네로
    • 98,250
    • -1.84%
    • 대시
    • 157,4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7,390
    • -0.13%
    • 101
    • -5.6%
    • 제트캐시
    • 100,700
    • -4%
    • 비체인
    • 7.66
    • -3.4%
    • 웨이브
    • 2,295
    • -2.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3.93%
    • 비트코인 골드
    • 28,950
    • -3.53%
    • 퀀텀
    • 3,859
    • -5.3%
    • 오미세고
    • 2,032
    • -2.3%
    • 체인링크
    • 4,286
    • -5.88%
    • 질리카
    • 17.5
    • -4.89%
    • 어거
    • 19,010
    • -3.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