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민소득 3만불 시대…서민은 길을 잃다

가구 소득 하위 40%는 되레 소득 줄어…300인 이상ㆍ미만 근로자 임금 차이 1.9배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1인당 국민총소득(GNI) 3만 달러 시대에도 서민들의 삶은 팍팍하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소득 격차로 대표되는 양극화는 어느덧 한국 사회의 고질적인 병폐가 됐다. 지표상 대한민국은 일곱 번째 3050클럽 가입국이자 세계 12위(2017년 GDP 기준)의 경제 대국이지만, 국민의 절반은 성장의 과실을 나눠 갖지 못한 채 ‘무늬만 선진국’에 사는 실정이다.

10일 한국은행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NI는 3만1349달러로 전년(2만9745달러)보다 5.4% 증가했다. 2006년 2만 달러를 돌파한 이래 12년 만이다.

하지만 가구 단위로 보면, 소득이 증가한 계층은 상위 60%까지다. 가구 소득은 1분위(20%)에서 17.7%, 2분위(하위 40%)에선 4.8% 줄었다. 1·5분위 간 소득 격차인 균등화 가처분소득 5분위 배율은 역대 최대치인 5.47배로 확대됐다. 저소득 가구의 소득이 줄어든 가장 큰 원인은 가구 내 취업자 수 감소다. 저출산·고령화로 노인 가구 비중이 확대되고, 최저임금 인상 등의 여파로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을 중심으로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줄면서 가구 당 취업자 수는 1분위가 0.81명에서 0.64명으로, 2분위는 1.31명에서 1.21명으로 급감했다.

이런 양극화는 임금에서 더 두드러진다. 고용노동부의 사업체노동력조사를 보면, 지난해 12월 상용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의 시간당 임금총액은 약 3만9000원으로, 300인 미만 사업체 종사자(약 2만1000원)의 1.9배에 달했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 시간당 임금총액 차이는 1.6배였다. 고용노동통계에 따른 2017년 기준 성별 시간당 임금도 남성이 약 2만 원, 여성은 약 1만3000원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1.5배 많았다. 경제가 성장했지만 중소기업 근로자와 임시·일용직, 여성 등 노동시장 취약계층에는 ‘남 얘기’다.

양극화의 핵심은 일자리 양극화이고, 그 뿌리는 취약한 산업 기반이다.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양극화 위기는 일자리의 위기이고, 이는 곧 제조업의 위기”라며 “탈공업화가 진행되면 제조업의 일자리가 줄고 서비스업에서 그 일자리를 흡수해야 하는데, 우린 압축성장 과정에서 공업화를 선택적으로 추진해 서비스업 기반이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그나마 남아있는 제조업 일자리도 대부분 단순한 숙련기술을 요하는 일자리라 자동화로 쉽게 대체될 수 있고, 이는 저부가가치 서비스업의 위기로 이어진다”며 “시간이 흐를수록 중간임금 이하 일자리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계속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4,655,000
    • -2.38%
    • 이더리움
    • 381,400
    • -7.94%
    • 리플
    • 522
    • -9.53%
    • 라이트코인
    • 144,200
    • -11.8%
    • 이오스
    • 7,805
    • -11.1%
    • 비트코인 캐시
    • 530,000
    • -12.68%
    • 스텔라루멘
    • 157
    • -10.28%
    • 트론
    • 39.9
    • -9.31%
    • 에이다
    • 143
    • -8.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1,300
    • -12.44%
    • 모네로
    • 114,700
    • -11.7%
    • 대시
    • 201,800
    • -8.27%
    • 이더리움 클래식
    • 10,050
    • -11.91%
    • 147
    • -10.36%
    • 제트캐시
    • 131,200
    • -7.8%
    • 비체인
    • 9.33
    • -10.28%
    • 웨이브
    • 2,870
    • -11.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55
    • -8.26%
    • 비트코인 골드
    • 32,300
    • -13.52%
    • 퀀텀
    • 5,630
    • -17.26%
    • 오미세고
    • 3,155
    • -7.28%
    • 체인링크
    • 3,251
    • +29.36%
    • 질리카
    • 23.7
    • -10.56%
    • 어거
    • 27,400
    • -5.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