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업비트, 상장 심사 원칙 공개

(출처 : 업비트)
(출처 : 업비트)

가상화폐(암호화폐·코인) 거래소 업비트가 암호화폐 상장 심사 기준을 11일 공개했다. 기준 항목은 투명성, 기술 역량 등 3가지 분류의 21개다.

이날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가 공개한 암호화폐 상장 기준안 주요 기준 내용은 △프로젝트의 주요 정보, 법규 준수, 기술 역량, 암호화폐의 부가가치 창출 메커니즘 및 로드맵을 진단하는 ‘프로젝트의 투명성’ △기술 호환성, 기술 문제 발생시 대응 역량을 보는 ‘거래의 원활한 지원 가능성’ △초기 분배의 공정성, 네트워크 운영의 투명성을 점검하는 ‘투자의 공정한 참여 가능성’ 등이다. 자세한 내용은 업비트 홈페이지 고객센터 내 ‘정책 및 고지’ 항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업비트는 운영시작 이후 지난 1년여간 제휴사인 비트렉스의 상장 기준을 참고해 원화 시장에 적용해 왔다. 그 사이 업비트에서 원화 시장 거래 비중이 80%를 넘고 원화 시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그 동안의 경험과 역량을 반영하여 상장 기준을 체계화하고 공개했다는 것이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업비트 스스로 프로젝트의 검증 역량을 키워왔으며, 1년여간 축적된 노하우를 체계화해서 공개하게 됐다”며 “좋은 프로젝트를 소개한다는 것과 상장 심사비를 받지 않는다는 기본 정책을 포함해, 프로젝트 선정 원칙, 이후 점검 원칙을 투명하게 공개해 투자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상장 심사 원칙 공개는 각 프로젝트 팀이 스스로를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이 되는 동시에, 투자자에게 좋은 프로젝트를 선별하는 판단 기준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