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회의원 재보선] 충북 제천·단양, 개표율 61.8%…민주 이후삼, 48.8% '당선 유력'

2위 한국 엄태영 44.3%

▲5월 31일 오후 충북 제천시 중앙시장 앞에서 열린 6·13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선거 더불어민주당 합동 출정식에서 이후삼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5월 31일 오후 충북 제천시 중앙시장 앞에서 열린 6·13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선거 더불어민주당 합동 출정식에서 이후삼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6ㆍ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충북 제천시ㆍ단양군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14일 0시 16분 현재 61.8%의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후보가 48.8%의 득표율로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후삼 후보는 2만6001표를 획득하며 2만3634표(44.3%)를 획득하고 있는 2위 자유한국당 엄태영 후보에 크게 앞서 있다. 바른미래당 이찬구 후보는 득표율 6.9%로 3위다.

앞서 지상파 3사 출구조사에서도 이후삼 후보는 47.6%를 득표해 45.7%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되는 엄태영 후보 등에 앞설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