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평창 동계올림픽] 클로이 김,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최연소 우승…"역시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이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공중연기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클로이 김이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공중연기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미국)이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최연소 우승을 차지했다.

클로이 김은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최종 점수가 만점에 가까운 98.25점을 획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0년 4월 23일에 태어난 클로이 김은 17세 9개월의 나이로 올림픽 정상에 오르며 하프파이프 최연소 우승, 여자 스노보드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전 기록은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당시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 출전한 켈리 클라크의 18세 6개월이었다.

이날 결선 1차 시기에서 1080도 회전, 720도 회전을 잇따라 펼치며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93.75라는 고득점을 획득했다.

결선 2차 시기에서 전매특허 기술인 2연속 1080도 회전을 시도하다가 두 번째 회전 착지에서 실수를 해 미끄러지면서 41.50점에 그친 클로이 김은 3차 시기에 앞서 이미 우승을 확정지었다.

결선 3차 시기를 앞두고 다른 선수들의 레이스가 모두 끝난 가운데 클로이 김이 1차 시기에 기록한 93.75점을 넘어선 선수가 아무도 없었던 것. 클로이 김은 홀가분한 마음으로 나선 3차 시기에서 2연속 1080도 회전 연기를 다시 펼쳐 성공했고 98.25점이라는 고득점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은메달은 89.75점을 기록한 중국의 류지아위, 동메달은 85.75점을 기록한 미국의 아리엘레 골드가 차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