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임대주택사업자 등록 급증…1월 9313명 등록 전년比 145%↑

1월 말 기준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 26만8000명, 등록 임대주택 100만7000채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정부가 등록을 유도하는 임대주택사업자가 급증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13일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이 발표된 이후 임대등록이 빠르게 늘어나 올해 1월에만 9313명이 개인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 기록인 3799명과 비교해 2.5배 증가한 것으로 등록이 크게 늘었던 전달(7348명) 대비로도 26.7% 높은 수치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3608명, 경기도가 2867명이 등록했다. 이들 지역은 총 6475명으로 전체의 69.5%를 차지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한편 1월 임대 등록한 주택 수는 2만7000채로 지난해 월평균인 1만6000채를 웃돌았다.

이에 따라 1월 말 기준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26만8000명, 등록 임대주택은 100만7000채로 집계됐다. 등록임대주택에 거주할 경우 임대의무기간 내 임대료 인상은 연 5% 이내로 제한된다. 또한 임차인의 귀책사유가 없는 한 임대의무기간 지속해서 거주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작년 12월에 발표한 ‘임대주택등록 활성화 방안’의 효과가 즉각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향후 무주택 임차인의 주거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올해 4월에 임대사업자 등록 데이터베이스를 본격 가동하고 내년 1월부터 주택에 대한 임대소득세를 과세함에 따라 앞으로도 임대사업자 등록은 빠르게 늘어날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