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진권 자유한국당 태안군의원, '김정은의 개 문재인' 합성 사진 유포 논란

(출처=태안군의회/온라인 커뮤니티)
(출처=태안군의회/온라인 커뮤니티)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권 충남 태안군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얼굴을 개에 합성한 사진을 단체 채팅방에 올려 물의를 빚고 있다.

25일 태안군의회 등에 따르면 최근 한국당 소속의 김진권 태안군의원은 개의 몸통에 문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군의원 단톡방에 게재했다. 이 단톡방에는 김진권 의원을 포함한 군의원과 공무원 등 14명이 있었다. 원래 사진은 개의 등에 타고 있는 아이의 모습으로, 아이의 얼굴 대신 김정은 위원장을, 개의 얼굴에 문재인 대통령 얼굴을 합성한 것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논평을 내고 김진권 의원을 향해 "저열하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또 "한국당은 문제를 일으킨 태안군의회 군의원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김진권 의원은 "나는 (개의 얼굴에 합성된 사람 얼굴이) 문재인 대통령인지 몰랐다"며 "개의 얼굴은 옆모습밖에 나오지 않고, 내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쓴 것도 아닌데 그렇게 보신 분들이 잘못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자신도 지인에게 받은 것일 뿐 최초 유포자도 아니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