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산 첨단화학 특화단지 조성…에스오일ㆍ롯데ㆍ한화 10조원 투자 기대

정부가 전남 여수, 울산광역시와 함께 우리나라 3대 석유화학산업단지인 충남 서산의 대산석유화학단지를 ‘첨단화학 특화단지’로 조성한다. 에쓰오일(S-Oil),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등 국내 주요 석유화학 업계는 이곳에 총 10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운규 장관 주재로 14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에서 '석유화학업계 간담회'를 열고 충남 대산 지역에 '첨단화학 특화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충청남도와 서산시, S-Oil,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등과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대산석유화학 단지는 기초석유화학업체 입지, 수도권 접근성 등 탁월한 입지 여건에도 불구하고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적인 산업단지 개발이 쉽지 않았으나,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개발에 가속도가 붙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산 첨단화학 특화단지 개발은 대형 석유화학업체뿐만 아니라, 중소 고부가 정밀화학업체의 투자도 함께 유치, 석유화학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경쟁력을 대폭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특화단지의 체계적 개발을 통해 용수, 전력 등 인프라 확충, 환경 문제 대응도 용이할 전망이다.

정부는 연구용역 추산 결과 석유화학 대기업과 정밀화학 중소기업에서 최대 총 10조 원의 투자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백 장관은 "대산 특화단지 조성은 대규모 국내 투자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고부가 화학 제품 확대, 대ㆍ중소 상생협력이 집약된 모범적인 사례"라며 정부도 인프라 개선 등 필요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허수영 롯데케미칼 BU장(석유화학협회 회장)은 개발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S-Oil, 한화토탈 등 관련 업체와의 협력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백 장관은 석유화학업계와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최근 석유화학 업계가 우수한 경영성과를 거두고 있는데, 이러한 성과가 '더불어 발전하는 혁신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업계가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납사분해시설(NCC)를 가진 석유화학회사 6개사는 지난해 총 7조4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백 장관은 정부 역시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 완화에 최선을 다하고, 첨단 소재 분야 R&D와 대ㆍ중소 상생협력에 대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석유화학 업계는 울산, 여수, 대산 등에서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R&D 비중과 전문 인력을 대폭 확대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 준비도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석유화학 업계는 환경규제 확대와 해외의 수입규제 강화로 인한 어려움을 해결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특히, 중국, 인도 등 주요 수출시장의 수입규제에 대해 정부 간 협의 채널을 통해 적극 대응해달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백 장관은 "업계의 어려움을 충분히 이해하며,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통상 현안에 대해서는 양자․다자 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