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새 정부 출범 1주일…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0.24% ↑

[이투데이 김동효 기자]

(서울 재건축-일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추이)
(서울 재건축-일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추이)

대선이 마무리 되고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움츠렸던 주택시장이 기지개를 켜는 분위기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5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24% 오르며 전주(0.15%)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재건축 아파트는 0.36% 변동률로 여전히 높은 상승흐름을 보였다. 일반아파트 역시 0.22% 상승하며 상승폭이 전주(0.11%) 대비 2배 확대됐다.

윤지해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각종 정치 이슈가 이번 대선을 통해 단번에 해소되면서 강남권 재건축 추진 단지나 개발 기대감이 높은 송파, 저가매물이 누적돼 온 수도권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서울은 △강동(1.11%) △송파(0.47%) △성동(0.32%) △양천(0.25%) △강남(0.23%) △마포(0.23%) 순으로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이 중 강동은 지난 2일 둔촌주공아파트의 관리처분계획이 통과되면서 기대감이 커져 매물이 빠르게 소진됐다. 둔촌주공1·2·3·4단지는 250만-4500만원 상승했다. 송파도 재건축 영향과 잠실지역 마이스(MICE)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확대되면서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이 500만-5500만원, 잠실동 우성1,2,3차가 500만-1000만원 가량 올랐다.

수도권에서는 신도시가 0.01%, 경기ㆍ인천이 0.02% 오르며 지난 주와 비슷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09% 상승하며 오름폭이 확대됐다. 6000가구에 이르는 둔촌주공의 대규모 이주가 6월부터 본격화될 예정이어서 강동구(0.76%)가 전세가격 흐름을 주도했다. 실제 길동 현대는 500만~2500만원,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는 500만~1500만원, 강일동 강일리버파크1단지는 500만~1000만원 가량 상승했다.

이어 송파(0.24%) △관악(0.23%) △성동(0.16%) △동작(0.15%) △강남(0.11%) △마포(0.11%) 순으로 전세가격이 올랐다.

윤 연구원은 "부동산시장 시세가 아직 정부 정책을 원인으로 움직이기는 어려운 모양새다"라며 "대규모 재건축 단지의 이주나 주요 지역의 대규모 입주, 지역 개발 이슈, 5~6월의 계절성 요인 등으로 단기 가격 흐름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