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하나마이크론 “자회사 유상증자 결정...실적 개선 기대”

[이투데이 최두선 기자]

하나마이크론의 자회사 하나머티리얼즈가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하나마이크론은 자회사 하나머티리얼즈가 코스닥 상장에 따른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하나머티리얼즈의 공모예정주식수는 194만 주, 공모예정가는 1만 ~1만2000원이다. 총 공모예정금액은 194억~233억 원이 될 전망이다. 공모자금은 SiC(실리콘카바이드) 및 Si(실리콘) 제품 증설과 특수가스 인프라 투자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하나머티리얼즈의 유사업종 상장사로는 티씨케이, SKC솔믹스, 원익머트리얼즈 등이 있다.

하나머티리얼즈는 2007년 하나마이크론의 투자로 설립된 반도체용 부품 소재 전문기업이다. 반도체의 핵심 제조장치인 드라이 에처(Dry Etcher)용 실리콘 및 SiC 전극(Electrode)과 링(Ring), 반도체 디스플레이 공정용 특수가스를 생산한다. 2011년에는 국내 최초로 520mm 단결정 잉곳 그로잉(Ingot growing)을 개발한 바 있다.

하나머티리얼즈는 지난해 매출액 613억 원, 영업이익 111억 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전년 대비 각각 16.3%, 12.3%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부터 국내 종합반도체업체(IDM)의 라인 증설, 공정 미세화 등이 꾸준히 진행되면서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하나마이크론은 반도체 패키징 및 테스트 전문기업으로 하나머티리얼즈의 주식 321만 주(지분율 43%)를 가지고 있다.

한호창 하나마이크론 대표는 “호실적을 기록한 하나머티리얼즈의 상장 후 행보가 기대된다”며 “하나마이크론 역시 올해 반도체 업황 개선과 3D 낸드 플래시, 지문인식 패키징 등 유망 사업 투자를 통해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