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FSN, 싱가포르 거시클라우드와 JV 설립…“동남아 광고 시장 본격 공략”

[이투데이 권태성 기자]

퓨쳐스트림네트웍스(FSN)가 글로벌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케이비제7호스팩과의 합병으로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는 FSN은 동남아시아 최대 모바일 인플루언서 마케팅 기업 거시클라우드(GUSHCLOUD)와 합작법인(JV) 설립에 합의했다고 28일 밝혔다. 거시클라우드는 옐로디지탈마케팅(YDM)의 그룹사이기도 하다.

동남아 광고 시장을 타깃으로 한 이번 JV는 최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추진됐다. FSN은 국내에서 쌓아온 광고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거시클라우드의 핵심 역량과 결합시켜 시장 경쟁력을 갖추고 이른 시일 내에 두각을 나타낸다는 목표다.

거시클라우드는 동남아 국가별 광고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는 물론 현지의 유명한 인플루언서와 꾸준히 신뢰를 쌓고 있어 마케팅 파워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국가별로 인플루언서를 활용하는 마케팅 업체는 있지만 동남아 전역에서 큰 영향력을 보유한 곳은 거시클라우드가 유일하다”며 “동남아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초기 단계지만 잠재력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 양사의 JV는 향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역할을 맡게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SNS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모바일 퍼포먼스 마케팅은 이미 국내에서 검증된 사업 모델이다. FSN도 올 초 자회사 애드맥스(ADMAX)를 설립해 인플루언서 마케팅에 애드테크 기술을 접목시켜 광고 효율을 트래킹하고 실제 발생한 퍼포먼스에 따른 과금을 하고 있다. 퍼포먼스형 광고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만큼 광고주들의 선호도가 매우 높다.

조창현 FSN 부사장은 “양사의 핵심 역량을 모아 JV를 설립하는 만큼 동남아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JV 설립은 FSN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한 단계 도약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FSN은 내달 12일 합병 승인 주주총회 거쳐, 10월 5일에 코스닥에 상장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