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무역수지 16개월만에 11억 달러 흑자 전환

입력 2023-07-01 11: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무역수지 16개월 만에 흑자…11억 3000만 달러
국제 에너지 가격 하락 여파로 수입 규모 ↓
6월 ‘수출 감소율’ 연중 가장 낮은 수준
이창양 산업부 장관 “수출 플러스 전환 박차 가할 것”

(연합뉴스)
(연합뉴스)

월간 무역수지가 16개월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수출과 수입이 동반 감소한 가운데 수입이 수출보다 줄면서 소폭 흑자를 기록했다. 원유·가스 등 에너지 국제 가격이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6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6월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11억3000만 달러이다. 월간 무역수지 흑자가 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16개월 만이다.

지난해 3월부터 올 5월까지 무역수지는 15개월 연속 적자였는데, 이는 1995년 1월∼1997년 5월 29개월 연속 무역적자 이후 27년 만에 가장 긴 연속 적자였다.

월 무역적자는 지난 1월 125억1000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2월 52억7000만 달러, 3월 46억2000만 달러, 4월 27억 2000만 달러, 5월 21억 달러로 점차 줄어들다가 이번에 흑자로 돌아섰다.

단 1∼5월 연속 적자로 올해 상반기 누적 무역적자는 262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6월 수출액은 542억40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6.0%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전체 수출에 큰 영향을 끼치는 반도체 업황의 회복 지연, 작년 6월 수출액이 역대 6월 기준 최고 실적(577억 달러)을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 등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월간 수출은 지난 10월부터 9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줄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

다만 6월 수출 감소율은 연중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품목별로는 △자동차(58.3%) △일반기계(8.1%) △선박(98.6%) △이차전지(16.3%) 등 품목 수출이 증가했지만 △반도체(-28.0%) △석유제품(-40.9%) △석유화학(-22.0%) 등 품목 수출은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줄었다.

단일 품목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의 수출 증가율은 11개월째 마이너스권에 머물렀지만 6월 수출액은 89억 달러로 올해 월 최대 규모를 나타냈다.

반도체 주력 상품인 메모리의 6월 수출은 38.8% 감소했다. 산업부는 메모리 감산 효과 가시화와 고성능 DDR 수요 확대 등에 힘입어 하반기부터 반도체 업황이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자동차 수출은 지난 3월 이후 월 60억 달러 이상의 호조세를 이어갔다. 올해 상반기 자동차 수출은 356억6000만 달러로 역대 반기 기준 최고 기록을 세우면서 주력 제품인 반도체 수출 부진 속 '수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수출 부진과 무역 적자의 주된 요인 중 하나인 대(對)중국 수출은 다소 개선될 조짐을 보였다.

대중 수출은 5월 106억 달러에 이어 6월 105억 달러를 기록하는 등 2개월 연속으로 100억 달러를 넘겼다. 6월 대중 수출 감소율도 19.0%로 전달의 21.1%보다는 소폭 낮아졌다.

이 밖에 6월 △유럽연합(EU, 18.2%) △중동(14.0%) △중남미(9.2%) 수출은 증가세로 전환했고 △미국(-1.8%) △아세안(-16.6%)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감소했다.

6월 수입액은 △원유(-28.6%) △가스(-0.3%) △석탄(-45.5%) 등 에너지(-27.3%) 수입 감소의 영향 속에서 531억1000만 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11.7% 감소했다.

두바이유 가격이 1년 사이 33.8% 내리는 등 에너지 가격이 하락하면서 우리나라의 6월 원유 등 3대 에너지 수입액은 99억9000만 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27.3% 줄었다.

이러한 에너지 수입 규모 축소는 수출의 지속 감소에도 6월 무역수지가 흑자로 전환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에너지 외에 △반도체(-19.5%) △철강(-10.2%) 등 원부자재 수입도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에너지 제외 품목의 수입도 7.1% 감소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이번 무역 흑자는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 반도체 업황 부진, 불확실한 통상 환경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통령 이하 관계부처, 수출 기업, 국민 등 민관이 한뜻으로 수출 개선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6월 무역 흑자 등 긍정 흐름이 조속한 수출 플러스 전환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연준, 기준금리 7회 연속 동결…올해 금리 인하 횟수 3→1회로 줄여
  • 금융사 CEO도 힘싣는 '트래블카드'…과열 경쟁에 효과는 ‘미지수’
  • 권도형, '테라사태' 6조 원대 벌금 낸다…美 당국과 합의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01,000
    • -0.17%
    • 이더리움
    • 4,930,000
    • -1.3%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0.48%
    • 리플
    • 684
    • +0.44%
    • 솔라나
    • 212,200
    • -1.35%
    • 에이다
    • 606
    • +0.5%
    • 이오스
    • 967
    • -1.53%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900
    • +0.48%
    • 체인링크
    • 21,670
    • +0.14%
    • 샌드박스
    • 563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