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PBR 기준 저평가받고 있어…이익 안정성 높아지는 중" - 흥국증권

입력 2022-05-18 08:12

(자료출처=흥국증권)
(자료출처=흥국증권)

흥국증권이 롯데케미칼에 대해 저평가 받는 상황이라며 목표 주가 28만 원을 제시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다.

18일 장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은 정유사와의 합작사를 설립하고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에 에탄크래커(ECC) 설비를 확보하는 등 수직계열 강화와 원료 다변화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기업”이라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화학제품 공급 과잉과 고유가 상황에 수익성이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 중이며 향후 사업 확대 방향성을 전략적으로 펼치고 있다”며 “이에 반해 현재 동사의 PBR은 글로벌 금융위기, 코로나 위기 당시 수준으로 현저히 저평가 받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는 공급 과잉, 수요 회복 둔화, 원료 가격 강세 등 동사와 같은 퓨어케미칼 비중이 높은 기업에는 가장 어려운 업황일 것”이라며 “다만 주가순자산비율(PBR) 기준 현재 주가는 과거 금융위기, 코로나 대유행 당시와 유사한 수준의 밸류에이션으로 현저히 저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사는 안정적인 수익성을 위해 다양한 인수합병(M&A)을 통해 다운스트림 설비를 확장하여 수직계열을 강화하고, 국내 기업 최초로 에탄을 원료로 한 ECC를 미국에 준공하며 원료 다변화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며 “고부가 제품의 비중도 해마다 증가하며 이익 안정성이 높아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공정위 출석…“죄송합니다“
  • 자동차가 ‘둥둥’...인천 침수피해 속출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35,000
    • +3.09%
    • 이더리움
    • 2,357,000
    • +4.11%
    • 비트코인 캐시
    • 191,200
    • +1.54%
    • 리플
    • 503.3
    • +1.49%
    • 위믹스
    • 3,597
    • -0.17%
    • 에이다
    • 707.7
    • +2.57%
    • 이오스
    • 1,666
    • +1.34%
    • 트론
    • 93.04
    • +0.36%
    • 스텔라루멘
    • 177.4
    • +8.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950
    • +0.73%
    • 체인링크
    • 11,300
    • +4.05%
    • 샌드박스
    • 1,787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