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수’ 박창근·이병찬, 예심 후 심경…“탈락 예상해 자격증 시험 준비”

입력 2022-01-06 23:43

▲이병찬(위), 박창근 (출처=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토크 콘서트' 캡처)
▲이병찬(위), 박창근 (출처=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토크 콘서트' 캡처)

박창근·이병찬이 ‘국민가수’ 예심 후 심경을 전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국민가수 토크콘서트’에서는 TOP10의 방송 출연 전 예심 현장이 깜짝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예심 영상의 첫 주인공은 김동현이었다. 김동현은 방송에서 보여준 발라더의 모습과는 다르게 발랄한 반전 에너지를 풍겨 모두를 놀라게 했다.

뒤이어 등장한 이솔로몬도 마찬가지였다. 참가자 라인에서 벗어나 춤을 추기에 이르렀고 나중에는 제작진으로부터 “팔과 다리를 움직이지 말고 노래하라”라는 소리까지 들었다.

하지만 이병찬은 두 사람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였다. 마이크를 감싸 쥔 두 손을 떨며 긴장한 채 노래를 부른 것. 이에 대해 이병찬은 “당연히 떨어질 거라 생각했다. 노래가 너무 별로였다”라며 “그래서 전문 스포츠 지도사 자격증을 준비했고 그러던 중 연락을 받았다”라고 회상했다.

박창근 역시 이병찬과 비슷한 생각을 했다. 예심 당시 노래를 선보인 박창근에게 제작진은 “노래를 더 불러 달라”라고 요청했고 이에 박창근은 “떨어트리려고 이렇게 시키는 줄 알았다”라며 “조깅하며 마음을 내려놓으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MC들 역시 “원래 애매할 때 그렇게 더 시켜본다”라며 “하지만 제작진이 박창근의 예심을 보고 힐링을 얻은 것 같더라”라고 전해 국민가수의 면모를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3:3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536,000
    • -2.9%
    • 이더리움
    • 1,378,000
    • -3.84%
    • 비트코인 캐시
    • 132,000
    • -2.8%
    • 리플
    • 411.9
    • -3.74%
    • 위믹스
    • 3,601
    • -4.61%
    • 에이다
    • 593.5
    • -2.11%
    • 이오스
    • 1,193
    • -1.49%
    • 트론
    • 85.53
    • +0.42%
    • 스텔라루멘
    • 143.3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5.48%
    • 체인링크
    • 8,005
    • -1.05%
    • 샌드박스
    • 1,428
    • +2.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