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먹는 기상이변’...서유럽 폭염·브라질 한파에 전기료·커피 가격 고공행진

입력 2021-07-21 15:26

서유럽, 40℃ 넘는 폭염에 전력 수요 폭증
영국 사상 첫 폭염주의보
스페인 전력도매가격, 사상 최고치 경신
뉴욕 선물시장서 커피 가격 5년래 최고치

▲스페인 발렌시아의 해변에서 12일(현지시간) 피서객들이 44℃까지 치솟은 폭염을 달래고 있다. 발렌시아/AFP연합뉴스
▲스페인 발렌시아의 해변에서 12일(현지시간) 피서객들이 44℃까지 치솟은 폭염을 달래고 있다. 발렌시아/AFP연합뉴스
지구촌을 강타한 기상이변으로 세계 각국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커지고 있다. 40℃를 웃도는 폭염이 덮친 서유럽은 전력 수요가 폭증하면서 전기요금이 치솟았다. 브라질에 닥친 25년 만의 한파로 국제 커피 원두 가격도 급등세라고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서유럽은 대부분 지역이 평년 기온을 넘어섰다. 스페인은 기온이 44℃까지 치솟았고 프랑스도 42℃에 달했다. 100년 만의 폭우가 쏟아진 독일도 처음으로 40℃가 넘는 무더위를 경험했다. 영국 기상청은 서부지방 기온이 33℃에 달할 가능성이 있다며 사상 처음으로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전력 비용도 고공행진 중이다. 경제활동 재개로 전력 소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이미 회복한 상황에서 폭염까지 겹친 영향이다.

이베리아 전력거래소 OMIE에 따르면 이날 스페인의 전력도매가격은 전날보다 4.7% 오른 1메가와트시(MWh)당 106.57유로(약 14만4500원)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영국은 전력시장인 N2EX 일일 경매에서 전력도매가격이 98.47파운드로 5일 연속 상승했다.

ABN암로뱅크의 한스 반 클리프 수석 에너지 이코노미스트는 “냉방 수요 증가가 유럽의 전기료를 끌어올리고 있다”면서 “풍력 발전 생산력 저하, 높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전력 수요 증가까지 맞물리면서 가격 상승을 압박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탈탄소 정책에 따라 상황은 더 악화할 전망이다. 유럽은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55%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따라 탄소배출권 가격을 인상하면서 전기료도 뛰는 상황이다.

▲위) 브라질 커피콩 재고 추이. 단위 100만 포대(60kg 들이). 20일(현지시간) 151만 포대 / 아래) 뉴욕상업거래소 아라비카 원두 가격 추이. 단위 파운드당 US센트. 20일 165.50센트. 출처 블룸버그
▲위) 브라질 커피콩 재고 추이. 단위 100만 포대(60kg 들이). 20일(현지시간) 151만 포대 / 아래) 뉴욕상업거래소 아라비카 원두 가격 추이. 단위 파운드당 US센트. 20일 165.50센트. 출처 블룸버그
세계 최대 커피 생산국인 브라질은 25년 만의 한파로 커피 작황이 악화할 것이라는 불안이 커졌다. 기상정보업체 루랄클리마에 따르면 이날 브라질 커피 산지의 기온은 영하로 내려갔다. 특히 미나스 제라이스주는 1994년 이후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올해 초 극심한 가뭄에 이어 라니냐(열대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 하강에 따른 기후 현상)까지 예고됐다.

잇단 기상이변으로 커피 원두 생산량 감소 우려가 커졌다. 브라질의 2022~2023년 커피 수확이 100만~200만 포대(60kg 들이)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 영향으로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커피 선물 가격은 한때 7.7%나 급등, 2016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컨설팅 회사 RR의 레지스 리코 이사는 “내년 생산분 작업을 작년에 이미 마친 상태여서 앞으로 브라질 커피 생산량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면서 “가뭄과 한파로 내년에는 수십 년 만에 최악의 생산 주기를 맞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42,000
    • -0.61%
    • 이더리움
    • 4,741,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777,500
    • +0.65%
    • 리플
    • 1,406
    • +0.14%
    • 라이트코인
    • 229,400
    • -1.12%
    • 에이다
    • 2,686
    • -1.32%
    • 이오스
    • 5,650
    • -1.14%
    • 트론
    • 121.5
    • -0.49%
    • 스텔라루멘
    • 508.3
    • +13.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700
    • -0.7%
    • 체인링크
    • 34,060
    • +3.06%
    • 샌드박스
    • 905.7
    • -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