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돌연 해체에 화난 팬들…"무슨 일 있었는지 밝혀라"

입력 2021-05-19 10:25 수정 2021-05-19 10:26

(사진제공=쏘스뮤직)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의 갑작스런 해체 발표가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해체 배경과 이후 멤버들의 활동 계획 등에 대한 소속사의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소속사는 지난 18일 공식 입장을 내고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여자친구와 전속계약이 오는 22일 종료된다”며 “여자친구와 당사는 오랜 고민과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각자 길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아이돌 계약이 7년 단위로 책정됨을 감안할 때 재계약 시점을 내년 1월로 생각하고 있었던 팬들로서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내용의 발표였다. 특히, 해체 공지 8시간 전까지 여자친구 멤버들은 여러 콘텐츠를 공개, 브이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한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팬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여자친구의 팬덤인 버디 측은 온라인 커뮤니티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버디 일동 성명문’이라는 제목의 성명문을 제출했다.

팬덤 측은 여자친구의 해체 과정에 대해 “그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계약 종료 공지를 왜 4일 전인 오늘 2021년 5월 18일에 되었는지 해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소속사 하이브가 여자친구의 전속 계약 해지 사실을 4일 전 고지한 배경에 해명을 요구한 것이다.

이어 이들은 소속사가 해체 공지를 전하기 전 예정되어 있던 여자친구의 스케줄이 전부 취소된 것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팬덤 측은 공개 예정이었던 유튜브 콘텐츠, 계약 해지 이후에도 기간이 유효한 유료 멤버십 서비스,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진 팬싸인회 등 대한 소속사의 무책임함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는 22일 여자친구의 계약 종료 후 멤버십 활용을 하지 못할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을 요구했다. 여자친구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인 위버스(Weverse)의 멤버십 가격은 1년에 2만 5000원이다.

또한 팬덤 측은 해체 공지 당일 쏘스뮤직이 업로드한 19일까지의 스케줄을 즉각 삭제한 점 또한 해명 등을 요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99,000
    • +1.88%
    • 이더리움
    • 5,085,000
    • +2.03%
    • 비트코인 캐시
    • 751,000
    • -0.73%
    • 리플
    • 1,324
    • +0.23%
    • 라이트코인
    • 236,400
    • +1.85%
    • 에이다
    • 2,605
    • -0.08%
    • 이오스
    • 5,815
    • -0.26%
    • 트론
    • 121.9
    • +0.66%
    • 스텔라루멘
    • 461.1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600
    • -1.32%
    • 체인링크
    • 39,680
    • +9.89%
    • 샌드박스
    • 968.5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