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 1순위 평균 경쟁률 61.3대 1로 마감

입력 2021-04-28 15:45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 투시도 (자료제공=현대엔지니얼이)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 투시도 (자료제공=현대엔지니얼이)

현대엔지니어링이 충남 아산시 아산모종1지구 내 공공주택사업을 통해 선보인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가 평균 청약 경쟁률 61.3대 1로 1순위 마감됐다.

2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는 전날 1순위 청약에서 51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1491명이 몰리며 평균 61.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99㎡A형으로 97가구 모집에 1만2326건이 접수되며 12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순위 청약을 성황리에 마친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는 다음 달 7일 당첨자가 발표되며 정당계약은 다음 달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는 비규제지역에 공급되는 만큼 전매제한 기간이 없으며, 각종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는 지하 1층~지상 최고 27층, 9개 동, 총 927가구 규모로 이뤄진다. 전용면적별로는 △전용 74㎡ 194가구 △전용 84㎡ 622가구 △전용 99㎡ 111가구다.

단지는 지하철 1호선 온양온천역 및 풍기역(예정), 아산시외버스터미널, 천안아산역(KTX), 아산IC(예정) 등이 가까워 교통이 편리하다. 온천대로를 통한 아산 도심 및 천안으로의 이동도 수월하며 서해안 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 21번 국도, 45번 국도 등을 이용한 수도권 및 천안, 당진 등 인접 도시 접근이 용이하다.

단지는 아산 모종지구 중심 입지로 교육 및 생활환경도 잘 갖춰졌다. 단지 옆에 신리초등학교와 모종동 학원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온양여중·고, 한올중·고 등도 가깝다. 이마트, 롯데마트, 하나로마트, 롯데시네마, 충무종합병원 등 편의시설이 도보거리에 있으며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아산시법원, 한마음 야구장, 이순신종합운동장 이용도 편리하다.

단지 내부는 판상형 및 남향 위주로 배치해 채광 및 통풍이 우수하다. 동간 거리를 최대한 넓혀 단지 쾌적성 및 개인 프라이버시를 강화했다. 특히 전용면적 74~99㎡형 등 다양한 타입으로 구성돼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수요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가구 내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통해 조명 및 난방을 원격 제어할 수 있으며 주차 관제, 무인 택배, 원격검침 등도 가능하다.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주방 TV는 인터넷, TV 기능 및 방문자 확인, 세대 문열림, 전화 송수신 등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일괄소등스위치에는 엘리베이터 호출, 쿡탑 차단 등이 적용된다. 전용 99㎡A형은 미세먼지 차단에 효과적인 현관 클린&케어존도 유상옵션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주민카페, 주민회의실, 게스트하우스, 작은도서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이 마련된다. 입주민의 다양한 야외 활동을 위해 단지 중앙부에 커뮤니티 광장이 조성되며 테마쉼터, 어린이놀이터, 주민운동시설 등도 들어선다.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의 견본주택은 충남 아산시 모종동 일원에 마련됐다. 입주는 2023년 하반기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905,000
    • +0.13%
    • 이더리움
    • 2,984,000
    • +5.4%
    • 비트코인 캐시
    • 630,000
    • +0.48%
    • 리플
    • 874.1
    • +1.23%
    • 라이트코인
    • 168,300
    • +1.75%
    • 에이다
    • 1,565
    • +3.78%
    • 이오스
    • 4,715
    • -0.53%
    • 트론
    • 75.47
    • +1.95%
    • 스텔라루멘
    • 330.6
    • +3.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500
    • +1.57%
    • 체인링크
    • 26,250
    • +5.13%
    • 샌드박스
    • 718.3
    • -2.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