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관우 나이, 두 번의 이혼…빚만 15억 “집도 절도 없다”

입력 2020-10-15 23:19

▲조관우 나이 (출처=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캡처)
▲조관우 나이 (출처=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캡처)

가수 조관우의 굴곡진 인생이 눈길을 끈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는 보컬의 신 특집으로 ‘꽃밭에서’의 조관우가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조관우는 1965년생으로 올해 나이 56세다. 유명 국악인인 아버지 조통달의 반대를 무릅쓰고 1994년 가수로 데뷔해 ‘꽃밭에서’, ‘늪’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2집 앨범이 약 300만장이 팔릴 정도로 큰 성과를 거뒀지만 삶은 그리 녹록지 않았다. 기획사와의 불리한 계약으로 정산을 거의 받지 못하면서 생활고에 시달린 것.

이후 100만장을 판매한 3집부터 제대로 된 정산을 받았음에도 잘못된 파트너를 만나 15억의 빚을 떠안기도 했다. 조관우는 현재까지도 채무를 변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관우는 두 번의 이혼으로 겪기도 했다. 1993년 결혼한 전 처와 두 명의 아들을 얻었지만 2003년 이혼했으며 2010년 재혼한 10살 연하의 아내와도 두 남매를 얻었으나 2018년 이혼했다. 두 번째 이혼에는 15억 빚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조관우는 지난해 한 방송을 통해 “사람을 너무 믿었다. 두 채의 집이 다 경매로 넘어가서 집도 절도 없는 상태”라며 “주소지도 없이 떠돌고 있지만 아이들에게 빚을 남기는 아빠가 되고 싶지는 않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3,931,000
    • -12.02%
    • 이더리움
    • 1,272,000
    • -13.99%
    • 리플
    • 294
    • -12.81%
    • 라이트코인
    • 148,000
    • -8.25%
    • 이오스
    • 2,810
    • -7.78%
    • 비트코인 캐시
    • 462,000
    • -14.62%
    • 스텔라루멘
    • 281.1
    • -12.67%
    • 트론
    • 30.4
    • -8.68%
    • 에이다
    • 350.8
    • -14.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200
    • -10.09%
    • 대시
    • 108,900
    • -15.91%
    • 이더리움 클래식
    • 7,780
    • -10.27%
    • 230.2
    • -10.88%
    • 제트캐시
    • 92,200
    • -13.51%
    • 비체인
    • 31.38
    • -15.67%
    • 웨이브
    • 6,525
    • -16.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3
    • +2.16%
    • 비트코인 골드
    • 11,060
    • -16.9%
    • 퀀텀
    • 3,000
    • -13.54%
    • 오미세고
    • 3,512
    • -14.15%
    • 체인링크
    • 21,050
    • -12.26%
    • 질리카
    • 69.8
    • -14.74%
    • 어거
    • 19,560
    • -16.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