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사내벤처ㆍ중소기업 동반성장 지원

입력 2018-08-30 09:20

롯데그룹이 사내 벤처와 중소기업 동반성장 지원에 나선다.

롯데지주는 롯데액셀러레이터, 롯데홈쇼핑, 대디포베베, 영림비엔에이 등 4개사가 30일 ‘사내벤처와 중소기업의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소재의 롯데액셀러레이터 본사에서 진행된 이 협약식에는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 전영석 대디포베베 대표, 박영임 영림비엔에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4개사는 상호 협력해 대디포베베의 혁신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성공적으로 제품화하는 것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대기업-사내벤처-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일자리 창출 등을 도모하기로 했다.

대디포베베는 롯데그룹 사내 벤처 1호 기업이다. 2016년 11월 사내벤처 공모전에서 당시 롯데홈쇼핑 직원이었던 전영석 대표가 ‘홀딩밴드형 기저귀’라는 아이디어로 1위를 차지하면서 출발했다. 신축성 있는 홀딩밴드로 아기 허리에 기저귀를 감싸서 고정, 착용시킨 후 홀딩밴드를 절취선을 따라 제거하는 기술이 핵심이다. 아기가 서 있는 상태에서 눕히지 않고도 빠르고 편리하게 기저귀를 갈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전영석 대표는 이후 2017년 4월 롯데액셀러레이터에 입주해 창업지원금 2000만 원, 사무 인프라, 사업 관련 멘토링 등의 지원을 받으며 사업화를 진행했다. 이어 5월에는 법인 설립을 완료했다. 올해 2월에는 중국, 8월에는 베트남에 특허를 출원했다. 6월에는 특허청이 개인 및 중소기업 등의 발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홍대용상’을 받았다.

대디포베베는 연내 제품의 연구·개발을 마무리하고, 영림비엔에이와 공동으로 생산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본격적인 제품 생산 및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영림비엔에이는 2005년 설립된 기저귀 전문 제조회사로, 유한킴벌리, 킴벌리클라크(호주), 깨끗한나라 등 국내외 유명브랜드의 위탁생산을 진행하며 그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보유한 유통채널을 통해 판로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롯데액셀러레이터는 각종 인프라 제공, 투자 유치를 비롯해 국내외 네트워킹을 확대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이날 업무협약과 더불어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롯데사내벤처펀드1호’를 통해 대디포베베와 20억 원 규모의 투자계약도 체결했다. ‘롯데사내펀드1호’는 롯데홈쇼핑, 롯데쇼핑 등이 출연해 조성됐다.

한편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스타트업 종합지원 프로그램 엘캠프(L-Camp) 5기를 모집한다.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서류신청을 받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14:3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506,000
    • -2.69%
    • 이더리움
    • 5,018,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768,000
    • -1.22%
    • 리플
    • 1,341
    • -3.04%
    • 라이트코인
    • 242,700
    • -4.3%
    • 에이다
    • 2,665
    • -2.91%
    • 이오스
    • 5,745
    • -1.63%
    • 트론
    • 123
    • -1.91%
    • 스텔라루멘
    • 459.9
    • -3.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1.51%
    • 체인링크
    • 35,200
    • +5.17%
    • 샌드박스
    • 932
    • +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