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법원 "바누스, 이효리 전소속사에 2억7000만원 배상"

입력 2011-07-22 15:03 수정 2011-07-22 17:05

▲사진 제공 롯데쇼핑 롯데엔터테인먼트

서울중앙지방법원이(이하 법원) 가수 이효리의 4집 앨범에 표절곡을 제공한 작곡가 바누스에게 2억7000만원을 이효리의 전 소속사에게 물어내라는 판결을 내렸다.

22일 법원은 이효리의 전 소속사인 CJ E&M이 바누스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이같이 판결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바누스가 이효리 4집 앨범에 수록한 6곡은 외국 음악사이트에서 그대로 내려받은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때문에 CJ E&M은 이효리의 앨범 활동을 중단했으며 국내 업체와 해외 저작권자로부터 손해배상을 요구받아 3억6000만원의 손해를 입었다고 법원은 말했다.

바누스는 지난해 10월 형사재판 1심에서 사기와 업무방해죄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0,000
    • -0.01%
    • 이더리움
    • 191,600
    • +1.43%
    • 리플
    • 270.7
    • +2.11%
    • 라이트코인
    • 66,000
    • +1.3%
    • 이오스
    • 4,181
    • +2.6%
    • 비트코인 캐시
    • 392,600
    • +3.45%
    • 스텔라루멘
    • 72.59
    • +0.54%
    • 트론
    • 19.3
    • +1.95%
    • 에이다
    • 53.16
    • +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9,100
    • +14.77%
    • 모네로
    • 74,850
    • +1.98%
    • 대시
    • 128,700
    • +9.44%
    • 이더리움 클래식
    • 10,170
    • +8.71%
    • 42.8
    • +1.71%
    • 제트캐시
    • 60,850
    • +6.47%
    • 비체인
    • 6.783
    • +0.94%
    • 웨이브
    • 994.9
    • -0.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5
    • +3.78%
    • 비트코인 골드
    • 13,250
    • +9.5%
    • 퀀텀
    • 2,214
    • +1.37%
    • 오미세고
    • 902.3
    • +1.86%
    • 체인링크
    • 3,096
    • +3.27%
    • 질리카
    • 5.821
    • +0.48%
    • 어거
    • 16,200
    • +6.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