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라임 사태’ 이종필 인터폴 적색수배…"해외 도주 대비"

입력 2020-03-26 14:52

검찰이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핵심 인물로 지목된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해외 도피를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이 전 부사장에 대해 경찰청을 통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이 전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코스닥 상장사 리드에서 벌어진 800억 원대 횡령 사건 수사를 받던 중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을 행방을 파악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종필에 대한 인터폴 수배를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며 “외국 도주가 확인된 것이 아니라 도주한 경우에 대비해 이뤄진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이 전 부사장이 외국으로 도주했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은 펀드의 부실을 숨긴 채 증권사와 은행 등을 통해 상품을 팔아 1조 원 대의 펀드 환매가 중단되고,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안겼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돌려막기와 수익률 조작, 주가 조작, 금융상품 사기 판매 의혹 등이 발생한 것으로 의심한다.

라임자산운용이 환매를 중단한 펀드는 4개 모(母)펀드(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플루토 TF-1호, 크레딧 인슈어드 1호) 및 173개 자(子)펀드로 총 1조6679억 원 규모다. 이 중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에 각각 9000억 원, 200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이 묶여 있어 피해액 대부분을 차지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94,000
    • +0.34%
    • 이더리움
    • 173,200
    • +1.58%
    • 리플
    • 217.9
    • +0.05%
    • 라이트코인
    • 49,000
    • +0.06%
    • 이오스
    • 2,835
    • +0.89%
    • 비트코인 캐시
    • 285,800
    • -0.03%
    • 스텔라루멘
    • 50.22
    • +0.94%
    • 트론
    • 14.43
    • +0.63%
    • 에이다
    • 38.83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900
    • -0.42%
    • 모네로
    • 64,800
    • +1.65%
    • 대시
    • 81,6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6,190
    • +0.32%
    • 44.87
    • +0.07%
    • 제트캐시
    • 40,060
    • +2.74%
    • 비체인
    • 3.907
    • +0.15%
    • 웨이브
    • 1,144
    • -0.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8.3
    • +1.71%
    • 비트코인 골드
    • 8,825
    • -0.34%
    • 퀀텀
    • 1,548
    • +1.84%
    • 오미세고
    • 668.3
    • +0.57%
    • 체인링크
    • 2,765
    • -0.18%
    • 질리카
    • 4.88
    • +2.28%
    • 어거
    • 11,77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