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혼소송' 조현아 남편 재판부 기피신청, 법원서 기각

입력 2019-11-04 16:46

"대학 동문 이상의 친분관계 근거 없다"

(뉴시스)
(뉴시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박모 씨가 재판부 기피 신청을 했으나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 가사1부(재판장 이태수 부장판사)는 박 씨 측이 지난달 29일 낸 재판부 기피 신청을 기각했다.

앞서 박 씨는 이혼 및 자녀 양육권 소송을 심리 중인 가사4부 재판부가 조 전 부사장에게 유리하도록 일방적인 재판을 한다고 주장하며 재판부 변경을 요청했다.

그러나 기피 신청 재판부는 박 씨의 주장을 소명할 객관적 증거가 없고, 편파 진행했다고 볼 자료가 없다고 보고 박 씨의 신청을 기각했다.

가사4부 재판장인 김익환 부장판사와 조 전 부사장 측 대리인이 같은 대학, 같은 학과 출신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그 이상의 친분관계가 있다고 볼만한 자료가 없다”며 불공정 재판이 이뤄질 것이라고 볼 객관적 사정이 없다고 판단했다.

박 씨는 기피 신청 기각 결정에 불복해 지난 1일 항고했다.

조 전 부사장과 박 씨는 지난해 4월부터 이혼 소송 중이다. 박 씨는 조 전 부사장이 결혼 생활 중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박 씨 측은 지난 2월 경찰에 상해 혐의로 조 전 부사장을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6월 조 전 부사장의 상해, 아동학대 혐의 등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조 전 부사장은 박 씨가 영상을 공개한 것이 아동학대라며 자녀와의 면접 교섭을 차단했다. 박 씨의 친권 박탈을 위한 사전처분도 법원에 신청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94,000
    • +2.01%
    • 이더리움
    • 174,000
    • +0.99%
    • 리플
    • 261
    • +2.76%
    • 라이트코인
    • 52,500
    • -0.94%
    • 이오스
    • 3,144
    • +0.7%
    • 비트코인 캐시
    • 249,000
    • +1.38%
    • 스텔라루멘
    • 65
    • +1.09%
    • 트론
    • 17.1
    • +0.59%
    • 에이다
    • 44.5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600
    • -0.45%
    • 모네로
    • 63,400
    • +2.26%
    • 대시
    • 58,800
    • -1.42%
    • 이더리움 클래식
    • 4,459
    • +0.81%
    • 42.1
    • +1.45%
    • 제트캐시
    • 36,160
    • +14.54%
    • 비체인
    • 8.05
    • -1.71%
    • 웨이브
    • 658
    • -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1.41%
    • 비트코인 골드
    • 7,020
    • +2.18%
    • 퀀텀
    • 2,042
    • +1.19%
    • 오미세고
    • 860
    • +0.58%
    • 체인링크
    • 2,380
    • -0.46%
    • 질리카
    • 6.8
    • -2.72%
    • 어거
    • 12,510
    • +5.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