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삼성 AI 포럼 2019' 개최…AIㆍ딥러닝 기술 논의

입력 2019-11-04 09:00 수정 2019-11-04 13:26

김기남 부회장 "AI 관련 세상 이롭게 할 수 있는 전략 고민해야"

삼성전자가 최근 화두가 되는 인공지능(AI) 및 딥러닝 기술을 논의하고 교류할 수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4일부터 이틀간 ‘삼성 AI 포럼 2019’를 개최한다.

삼성 AI 포럼은 AI 석학들을 초청해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미래 혁신 전략을 모색하는 행사다.

첫째 날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주관으로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둘째 날은 삼성리서치 주관으로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각각 열린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은 이미 사회 전반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세계적 연구자들과 함께 AI 기술의 미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세상을 이롭게 할 수 있는 전략을 고민하는 자리로 만들자”고 말했다.

포럼 첫째 날은 딥러닝 분야 최고 권위자들이 참여해 딥러닝 기반 세계 이해, 자율형 시스템 등 더욱 진화되고 확장된 인공지능 기술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포럼 첫째 날 연사로는 △오슈아 벤지오 캐나다 몬트리올대학교 교수 △트레버 데럴 미국 UC버클리대학교 교수 △조경현 미국 뉴욕대학교 교수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몬트리올 AI 랩장인 몬트리올대학교 사이먼 라코스테 줄리앙 교수 등이 참여했다.

특히 3년째 삼성 AI 포럼 연사로 참여하고 있는 벤지오 교수는 ‘딥러닝에 의한 조합적 세계 이해’라는 주제로 강연을 통해 딥리닝 분야 핵심 기술들을 제안했다.

삼성전자는 행사에서 서버를 거치지 않고 기기 자체에서 AI 기능을 수행하는 ‘온 디바이스 AI 통역 기술’도 선보였다.

삼성리서치가 주관하는 둘째 날은 세계 각국에서 최근 활발하게 연구 활동을 하고 있는 AI 전문가들의 다양한 강연을 들을 수 있다.

기조 연설에 나선 노아 스미스 교수는 기존 자연어 처리 딥러닝 모델들이 갖고 있는 취약점을 설명하며,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모델인 합리적 순환신경망을 소개한다.

압히나브 굽타 교수는 기존 지도 학습의 한계를 넘어선 대규모 자기 시각 학습 방법을 제안한다.

이외에도 영국 에든버러대학교 바이샥 벨 교수와 미국 뉴욕대학교 조안 브루나 교수 등 여러 전문가가 AI 및 IoT(사물인터넷) 기술에 대해 강연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29,000
    • -1.28%
    • 이더리움
    • 277,300
    • +0.51%
    • 리플
    • 289.3
    • +0.31%
    • 라이트코인
    • 73,450
    • -0.81%
    • 이오스
    • 4,358
    • +0.55%
    • 비트코인 캐시
    • 385,000
    • -0.72%
    • 스텔라루멘
    • 71.41
    • -1.03%
    • 트론
    • 20.68
    • +1.22%
    • 에이다
    • 59.3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4,400
    • -2.72%
    • 모네로
    • 82,950
    • -3.71%
    • 대시
    • 108,000
    • -1.19%
    • 이더리움 클래식
    • 9,160
    • -0.38%
    • 60.86
    • +0.58%
    • 제트캐시
    • 62,450
    • +0.24%
    • 비체인
    • 6.945
    • +1.45%
    • 웨이브
    • 1,405
    • -0.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6
    • -0.79%
    • 비트코인 골드
    • 10,150
    • +1.75%
    • 퀀텀
    • 2,514
    • -0.63%
    • 오미세고
    • 1,051
    • -1.68%
    • 체인링크
    • 5,160
    • +7.28%
    • 질리카
    • 7.298
    • +0.43%
    • 어거
    • 13,850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