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차, 독일서 역대 최고 점유율 기록…아우디ㆍ토요타보다 앞서

입력 2019-10-20 09:17 수정 2019-10-20 14:10

9월 판매량 7위에 올라…2008년 이후 꾸준히 성장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9월 독일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다.

20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와 독일 연방자동차청(KB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독일 시장에서 1만1676대를 판매하며 월간 기준 역대 최고 점유율인 4.8%를 기록했다.

판매량 순위도 7위를 기록해 독일 완성차 업체를 제외하면 포드 다음으로 높은 실적을 거뒀다.

아우디(8위)와 르노(9위), 피아트(10위), 토요타(11위) 등 독일과 유럽, 일본 업체보다 순위가 앞섰다.

현대차의 독일 판매는 그간 꾸준히 성장해왔다.

2008년 5만1677대에 머물렀던 판매량은 2012년 10만875대를 기록해 4년 만에 2배로 성장했다. 이후 10만 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에는 11만4878대를 판매하며 연간 최고 기록을 세웠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6만295대를 판매하며 기록 경신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현대차의 9월 유럽 판매량은 5만256대로 11.0%, 기아차는 5만262대로 1.3% 각각 증가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9월 누적 판매는 42만9861대, 기아차는 38만9151대로 각각 0.8%, 0.9% 늘었다.

유럽 자동차 시장은 올해 들어 9월까지 1.5% 역성장했지만, 현대ㆍ기아차는 소폭 성장세를 보여 2년 연속 100만 대 돌파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ㆍ기아차의 유럽 판매량은 지난해 103만7596대를 기록해 유럽 시장 진출 41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100만 대를 넘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39,000
    • +0.86%
    • 이더리움
    • 308,500
    • +6.53%
    • 리플
    • 329.5
    • +3.16%
    • 라이트코인
    • 83,700
    • +2.2%
    • 이오스
    • 5,075
    • +3.26%
    • 비트코인 캐시
    • 459,600
    • +3.16%
    • 스텔라루멘
    • 83.09
    • +3.71%
    • 트론
    • 24.38
    • +0.45%
    • 에이다
    • 69.05
    • +3.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4,000
    • +10.43%
    • 모네로
    • 97,400
    • +2.42%
    • 대시
    • 127,600
    • +5.11%
    • 이더리움 클래식
    • 10,900
    • +2.64%
    • 71.67
    • +2.18%
    • 제트캐시
    • 71,600
    • +4.3%
    • 비체인
    • 7.837
    • +5.19%
    • 웨이브
    • 1,621
    • +13.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8
    • +9.98%
    • 비트코인 골드
    • 12,440
    • +4.63%
    • 퀀텀
    • 2,877
    • +3.98%
    • 오미세고
    • 1,322
    • +4.75%
    • 체인링크
    • 5,055
    • +9.11%
    • 질리카
    • 8.5
    • +5.59%
    • 어거
    • 15,990
    • +5.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