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서울대병원, 국립교통재활병원 위탁운영 출범식 개최

입력 2019-10-11 13:34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을 위한 공공의료 실천을 목적으로 개원...서울대병원 5년간 운영

▲ 5년간 위탁 운영하기로 한 국립교통재활병원의 위탁운영 출범식 모습(서울대병원)
▲ 5년간 위탁 운영하기로 한 국립교통재활병원의 위탁운영 출범식 모습(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은 지난 1일부터 5년간 위탁 운영하기로 한 국립교통재활병원의 위탁운영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경기도 양평 국립교통재활병원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교통사고 후유 장애인을 위한 공공의료 실천을 목적으로 2014년 10월 최초의 국토교통부 설립 의료기관으로 개원했다. 서울대병원은 가톨릭중앙의료원에 이어 5년간 위탁 운영한다.

출범식에서는 '국립교통재활병원은 세계 최고의 재활의료를 제공해 질병과 외상으로 인한 후유장애 환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미션이 발표됐다.

국립교통재활병원 원장으로 취임한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방문석 교수는 “아시아 최고의 외상재활병원, 자동차보험 재활의료 정책선도병원, 재활전문가를 배출하는 인재양성병원, 미래의 재활을 실현하는 임상연구병원으로 구현할 것”이라는 구체적인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그는 “시스템을 정비하고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분해 필요한 치료는 반드시 도입해 팀접근 방식의 국제수준의 적정 재활치료의 가이드라인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경기도 양평에 연면적 4만2506㎡, 총 201병상으로 운영되며 의사 15명 등 약 300명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지난해에는 외래 환자 3만7182명, 입원환자 6만3418명, 주간 재활환자 9263명이 진료를 받았다.

외래는 재활의학과, 내과, 정신건강의학과 등 10개 부서고, 입원은 뇌손상재활센터와 척수손상재활센터, 근골격계재활센터, 소아재활센터 4개 부분이다. 또한 삼킴장애클리닉, 보행클리닉, 인지재활클리닉, 족부클리닉, 경직클리닉, 성재활클리닉 등 11개 클리닉을 운영하며 환자의 재활을 돕는다.

특히, 국내 병원 최초로 환자가 미리 집안 시설을 체험해 독립적인 재활이 가능하도록 재가적응훈련관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는 중도장애를 갖게 된 환자와 보호자의 불편함과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해 가정으로의 조귀 복귀는 물론 재입원을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39,000
    • -0.46%
    • 이더리움
    • 169,900
    • +0.71%
    • 리플
    • 256.1
    • -1.5%
    • 라이트코인
    • 51,200
    • -0.39%
    • 이오스
    • 3,026
    • -0.2%
    • 비트코인 캐시
    • 242,100
    • -0.41%
    • 스텔라루멘
    • 60.93
    • -2.2%
    • 트론
    • 16.14
    • -2.77%
    • 에이다
    • 42.89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400
    • -2.52%
    • 모네로
    • 62,300
    • +0.16%
    • 대시
    • 58,4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4,476
    • +0.79%
    • 41.3
    • -0.24%
    • 제트캐시
    • 37,300
    • +0.81%
    • 비체인
    • 7.293
    • +2.43%
    • 웨이브
    • 729
    • +6.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
    • -0.96%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52%
    • 퀀텀
    • 2,151
    • +4.47%
    • 오미세고
    • 834.9
    • -1.31%
    • 체인링크
    • 2,473
    • -3.51%
    • 질리카
    • 6.23
    • -4.89%
    • 어거
    • 11,82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