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콘텐츠 강자 CJ ENM, JTBC와 토종 OTT 만든다

입력 2019-09-17 08:38 수정 2019-09-17 13:15

티빙 기반 통합 OTT 플랫폼 출범, 양사 결합상품 출시 및 디지털 콘텐츠 공동 사업 추진

CJ ENM과 JTBC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통합플랫폼을 만든다. SK텔레콤 '옥수수'와 지상파3사 '푹'의 통합 OTT '웨이브'가 공식 출범을 알린지 하루만이다. 넷플릭스, 디즈니 같은 글로벌 OTT 사업자에 대응하기 위해 토종 OTT 합작법인이 속속 탄생하고 있다.

CJ ENM과 JTBC는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이하 OTT) 합작법인 출범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내년 초까지 자사가 보유한 IP를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통합 서비스하는 합작법인(JV)를 설립하고 티빙(TVING)’을 기반으로 한 통합 OTT 플랫폼을 론칭할 계획이다.

합작JV는 CJ ENM이 1대 주주, JTBC가 2대 주주로 참여하며, 향후 양사는 JV를 통해 국내 OTT 플랫폼에 콘텐츠를 유통하게 된다.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양 사 콘텐츠 결합상품 등 보다 다양한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추가 제휴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하며 통합 OTT를 중심으로 콘텐츠 및 플랫폼 사업자들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조를 만들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력은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으로 풀이된다.

넷플릭스 등 OTT 서비스가 전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디즈니, AT&T 등 풍부한 IP(지식재산권)를 가진 기업들도 이미 자체 OTT 서비스 시작을 발표하며 OTT 시장에서 차별화된 콘텐츠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양사는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콘텐츠의 기획ㆍ제작 역량을 확보하기로 했다. 잘 만들어진 콘텐츠가 효과적으로 서비스될 수 있는 타겟별 최적의 플랫폼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 관계자는 “콘텐츠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가 소비되고 그 수익이 콘텐츠에 재투자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JTBC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최고의 웰메이드 콘텐츠를 지속 제작하고, 통합 OTT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및 타겟에 맞는 다양한 외부 콘텐츠 공급 확대 등 소비자들이 가장 편리한 방식으로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76,000
    • -0.75%
    • 이더리움
    • 213,000
    • -0.93%
    • 리플
    • 303
    • -1.3%
    • 라이트코인
    • 68,100
    • -1.59%
    • 이오스
    • 3,956
    • -0.4%
    • 비트코인 캐시
    • 307,200
    • -1.48%
    • 스텔라루멘
    • 80.8
    • -4.15%
    • 트론
    • 21.3
    • -2.74%
    • 에이다
    • 52.8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500
    • -1.8%
    • 모네로
    • 71,750
    • -0.9%
    • 대시
    • 78,300
    • -1.2%
    • 이더리움 클래식
    • 5,280
    • -2.94%
    • 47.3
    • -3.86%
    • 제트캐시
    • 41,520
    • -1.21%
    • 비체인
    • 8.61
    • +1.53%
    • 웨이브
    • 900
    • +0.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
    • -4.06%
    • 비트코인 골드
    • 9,140
    • -1.4%
    • 퀀텀
    • 2,419
    • -4.24%
    • 오미세고
    • 1,155
    • -2.78%
    • 체인링크
    • 3,333
    • -1.59%
    • 질리카
    • 8.26
    • +3.25%
    • 어거
    • 12,85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