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중기부, 부품 국산화 가속도…"신산업 中企 최대 20억원 지원"

입력 2019-08-14 10:59 수정 2019-08-14 11:0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에 관련하여 기자브리핑 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에 관련하여 기자브리핑 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재부품 국산화에 속도를 낸다. 신산업 중기에는 3년간 최대 20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확정했다.

중기부는 4차 혁명 시대 신성장산업을 창출하고, 일본 수출규제를 맞아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 R&D 지원체계를 체계적으로 바꿀 방침이다.

중기부는 4차산업혁명 신산업 창출과 관련, 아이디어 구현에서 스케일업(Scale-up)까지 단계별 지원을 위해 지원 기간과 금액을 대폭 늘렸다. 기존 1년·최대 1억 원에 불과했던 기간과 규모를 3년 이상·최대 20억 원으로 확대했다.

4차 산업혁명 전략기술 분야 20개에 대해선 연간 2000억 원 이상을 우선 지원한다. 인공지능(AI)은 모든 산업과 연결되는 범용기술인 점을 고려해 R&D 수요를 우대 지원하고, 미래 선도형 3대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미래형 자동차·바이오헬스도 우선 공모로 매년 1000억 원 이상 투자한다.

소재·부품·장비 기술독립을 위해선 '강소기업 100+스타트업 100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연말까지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 100개를 강소기업으로 지정·지원해 전략품목의 빠른 국산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우수 창업 아이템과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창업기업) 100개를 순차적으로 선정해 지원한다.

특히 중기부는 다양한 방식의 R&D 수요 충족을 위해 대상을 △투자형 △규제해결형 △소셜벤처형 △재도전형을 나눠 지원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투자형 기업은 민간 벤처캐피털(VC)의 기업 선별과 보육 역량, 자본력 활용을 위해 '선(先) 민간투자·후(後) 정부매칭' 방식으로 집중 지원한다.

또, 미래 유망 업종으로의 전환을 유도하고, 재창업 기업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재도전형 기업들을 선정해 사업 전환 계획 승인 없이 R&D를 확대할 방침이다.

R&D 기업의 공정한 선정을 위해선 R&D 첫걸음 기업을 우선 지원한다. 도전성 평가 상위 과제는 30% 이내에서 R&D에 실패하더라도 면책 인정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혁신방안 사업은 현장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수요조사하고, R&D를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중소기업 R&D의 성과 제고를 위해 관계부처 TF를 운영해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3,000
    • -1.67%
    • 이더리움
    • 210,100
    • -2.19%
    • 리플
    • 305
    • -2.24%
    • 라이트코인
    • 67,100
    • -2.75%
    • 이오스
    • 3,899
    • -0.99%
    • 비트코인 캐시
    • 309,600
    • -4.12%
    • 스텔라루멘
    • 84.9
    • -1.62%
    • 트론
    • 21.8
    • -3.11%
    • 에이다
    • 50
    • +0.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800
    • -2.31%
    • 모네로
    • 73,200
    • -3.81%
    • 대시
    • 79,40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5,325
    • -3.01%
    • 47.7
    • +3.25%
    • 제트캐시
    • 42,150
    • -0.8%
    • 비체인
    • 8.53
    • +1.43%
    • 웨이브
    • 903
    • +1.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7
    • -4.65%
    • 비트코인 골드
    • 9,245
    • -2.74%
    • 퀀텀
    • 2,528
    • -7.13%
    • 오미세고
    • 1,194
    • +0.25%
    • 체인링크
    • 3,452
    • -4.48%
    • 질리카
    • 7.76
    • +9.45%
    • 어거
    • 12,660
    • -3.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