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직장인, "여름철 꼴불견 복장 1위는?"

입력 2019-06-19 08:35

(사진제공=사람인)
(사진제공=사람인)

예년보다 빨리 30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시작되면서 벌써부터 직장인들의 옷차림도 한층 가벼워졌다. 하지만 여름철에는 과도한 노출이나 땀냄새 등으로 인해 불쾌감을 조성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다. 과연 직장인들이 꼽은 여름철 꼴불견 복장은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19일 직장인 1763명에게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남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땀 냄새 나는 옷(60.6%, 복수응답)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민소매 티셔츠 등 노출 심한 옷(33.9%) △와이셔츠에 묻은 목 때 등 더러운 옷(28.9%)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8.2%) △트레이닝 복 등 운동복(26.4%) △후줄근하거나 심하게 구겨진 옷(23.1%) △유색 런닝 착용이나 속옷 노출(21.5%) 등의 순이었다.

여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지나치게 짧은 반바지나 미니스커트(40.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땀 냄새 나거나 더러운 옷(37.9%) △과도한 향수 냄새 나는 옷(37%) △속옷이나 속살이 비치는 등 시스루 패션(36.5%) 등이 이어졌다. 이밖에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7.5%) △트레이닝 복, 레깅스 등 운동복(21.6%) 등을 들었다.

실제로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 직원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25.8%가 ‘있다’고 답했으며,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무려 91%였다.

하지만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가 있어도 특별히 ‘지적하지 않았다’(63.1%)는 답변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내색은 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여름철 출근 복장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응답자의 79.6%는 회사에 복장제한 규정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복장 제한이 있는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중 절반 이상(54%)은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다고 답했다.

최근에는 무더위가 심해지면서 반바지나 샌들까지 허용하는 복장의 완전 자율화, 이른바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기업들도 생기고 있다. 이로 인해 여름철 복장 완전 자유화를 요구하는 직장인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8명(78.7%)은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복장 자유화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복장 자유화가 긍정적인 이유로는 ‘간편한 복장이 활동하는데 편해서’(67.3%, 복수응답), ‘더위를 이길 수 있어서’(43.2%) ‘업무 효율이 올라갈 것 같아서’(42.1%), ‘개인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것이라서’(30.8%), ‘냉방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3.6%) 등이 있었다.

반면 복장 자율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375명)은 그 이유로 ‘업무 공간에서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57.1%, 복수응답), ‘부적절한 복장 착용자가 생길 수 있어서’(42.1%), ‘업무 특성상 격식을 차려야 해서’(19.5%), ‘기강이 해이해질 것 같아서’(16.3%) 등을 들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1,000
    • -0.29%
    • 이더리움
    • 204,500
    • -0.73%
    • 리플
    • 294
    • -1.34%
    • 라이트코인
    • 64,400
    • -0.31%
    • 이오스
    • 3,610
    • -1.07%
    • 비트코인 캐시
    • 284,800
    • +0.56%
    • 스텔라루멘
    • 74.8
    • -2.73%
    • 트론
    • 19.3
    • -2.53%
    • 에이다
    • 47.9
    • -2.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4,500
    • -2.96%
    • 모네로
    • 67,750
    • -1.24%
    • 대시
    • 74,500
    • -2.36%
    • 이더리움 클래식
    • 5,080
    • -1.17%
    • 46.7
    • +0.86%
    • 제트캐시
    • 39,520
    • -0.95%
    • 비체인
    • 7.18
    • -10.81%
    • 웨이브
    • 833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5
    • -5.5%
    • 비트코인 골드
    • 8,650
    • +0.46%
    • 퀀텀
    • 2,226
    • -1.55%
    • 오미세고
    • 1,042
    • -0.76%
    • 체인링크
    • 3,163
    • -1.31%
    • 질리카
    • 7.76
    • -15.47%
    • 어거
    • 14,490
    • +18.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