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황교안 “기회 되는 대로 광주 자주 찾겠다”

입력 2019-05-19 15:44

“한국당 신뢰 회복 길 찾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민생탐방 '국민과 함께'를 위해 찾은 제주시 영평동 혁신성장센터에서 제주스타트업협회와 간담회를 시작하기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민생탐방 '국민과 함께'를 위해 찾은 제주시 영평동 혁신성장센터에서 제주스타트업협회와 간담회를 시작하기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시점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 대로 자주 호남을 찾고 광주를 찾아 상처 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시 첨단로 혁신성장센터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호남 시민들에게 자유한국당의 사랑과 신뢰가 회복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3년 전 국무총리 시절과 달리 이번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2016년은 국무총리 시절인데, 우리 법에 보면 기념일에 맞는 노래가 정해져 있다. 그 노래 외에 다른 노래를 제창하는 것은 훈령에 맞지 않는다"며 "맞지 않는 것은 할 수 없는 것이고, 그 당시 저는 공무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뒤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기념곡으로 지정이 됐다. 이제는 기념일에서 제창하는 노래가 된 것이고 거기에 맞춰서 (노래를) 한 것"이라며 "아울러 광주 시민들의 많은 말씀이 계셔서 제가 따라서 제창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 한국당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저는 저의 길을 갈 것이고, 한국당은 한국당의 길을 국민 속에서 찾아 차근차근 가겠다"고 답변했다.

제주 현안인 4·3 특별법과 관련한 한국당의 당론에 대해 황 대표는 "여러 가지 논란들이 있는 부분이 있다"며 "이런 부분을 심도 있게 협의해가면서 대처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23,000
    • -1.21%
    • 이더리움
    • 167,500
    • -2.62%
    • 리플
    • 258
    • -1.15%
    • 라이트코인
    • 51,100
    • -1.64%
    • 이오스
    • 3,012
    • -2.05%
    • 비트코인 캐시
    • 241,300
    • -0.94%
    • 스텔라루멘
    • 62.1
    • -0.64%
    • 트론
    • 16.5
    • -1.2%
    • 에이다
    • 42.6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900
    • -1.33%
    • 모네로
    • 61,600
    • -0.81%
    • 대시
    • 57,850
    • -1.78%
    • 이더리움 클래식
    • 4,406
    • -0.97%
    • 41.3
    • +0.98%
    • 제트캐시
    • 36,580
    • +2.75%
    • 비체인
    • 6.96
    • -4.66%
    • 웨이브
    • 760
    • +20.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3
    • -1.46%
    • 비트코인 골드
    • 6,665
    • -0.37%
    • 퀀텀
    • 2,018
    • -1.46%
    • 오미세고
    • 848
    • -1.74%
    • 체인링크
    • 2,472
    • -6.22%
    • 질리카
    • 6.37
    • -3.19%
    • 어거
    • 11,710
    • -4.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