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바른미래 “법·정의 뭉개버린 조국 임명…이게 나라인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데 대해 “불통과 독선을 챙기고,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위선 ·편법·거짓의 화룡점정 조국이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됐다”며 “고소·고발로 점철된 조국과 ‘법치 분쇄기’ 가족 등 일가가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론 분열의 표상인 조국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은 ‘민심뒤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것이냐”며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임명으로 인한 ‘회복불능의 혼란’,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법무부장관은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실현하는 큰 축”이라며 “조국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인간개혁이 시급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게 나라인가”라며 “문 정권은 국정 전면에 내세운 ‘평등· 공정· 정의’의 간판을 당장 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49,000
    • -0.26%
    • 이더리움
    • 251,500
    • +1.99%
    • 리플
    • 371
    • +6.61%
    • 라이트코인
    • 94,000
    • +5.98%
    • 이오스
    • 4,886
    • -0.95%
    • 비트코인 캐시
    • 386,200
    • +0.81%
    • 스텔라루멘
    • 98.8
    • +14.75%
    • 트론
    • 21.3
    • +5.97%
    • 에이다
    • 74
    • +5.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500
    • +1.58%
    • 모네로
    • 86,150
    • +3.17%
    • 대시
    • 113,700
    • +0.71%
    • 이더리움 클래식
    • 7,615
    • +1.94%
    • 86.8
    • +2.6%
    • 제트캐시
    • 65,000
    • +4%
    • 비체인
    • 5.75
    • +1.05%
    • 웨이브
    • 2,054
    • +1.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9
    • +6.02%
    • 비트코인 골드
    • 13,900
    • +2.06%
    • 퀀텀
    • 2,893
    • +5.35%
    • 오미세고
    • 1,383
    • +5.49%
    • 체인링크
    • 2,111
    • +9.27%
    • 질리카
    • 12.4
    • +2.48%
    • 어거
    • 13,290
    • +3.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