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WFM 고문료, 어학 사업 자문한 것…경영 관여 안해"

입력 2019-09-09 10:54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이투데이 DB, 고이란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이투데이 DB, 고이란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9일 '가족 펀드 투자사로부터 매달 고문료를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영어 교육 관련 사업을 자문해주고 자문료를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더블유에프엠(WFM)은 원래 영어 교재 등 영어 교육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라며 "저는 영문학자로서 회사로부터 어학 사업 관련 자문 위원 위촉을 받아 영어 교육 관련 사업을 자문해주고 자문료로 7개월 동안(2018년 12월~2019년 6월) 월 200만원씩 받았을 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경향신문은 정 교수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 투자사 WFM에서 경영 고문료 등 명목으로 최근까지 수 천만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정 교수가 2017년부터 올해까지 WFM에서 매달 수 백만원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며 '우회 상장' 의혹을 받아온 WFM 경영에 정 교수가 관여한 정황이 확인됐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 교수는 "제가 WFM의 경영에 관여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WFM은 제가 투자한 펀드에서 투자한 회사도 아니다"며 "위와 같은 자문 업무는 동양대에 겸직 허가 신고 등 관련 절차를 모두 이행했고 세금 신고까지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서 제가 마치 투자한 펀드 운용사 및 그 계열사의 운영에 관여한 것으로 보도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모든 진실은 검찰 수사와 재판을 통해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09:2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895,000
    • +7.5%
    • 이더리움
    • 3,805,000
    • +12.41%
    • 비트코인 캐시
    • 673,000
    • +9.7%
    • 리플
    • 1,228
    • +14.55%
    • 라이트코인
    • 198,400
    • +10.22%
    • 에이다
    • 2,787
    • +14.55%
    • 이오스
    • 5,315
    • +13.04%
    • 트론
    • 122.5
    • +14.38%
    • 스텔라루멘
    • 363.3
    • +12.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600
    • +7.27%
    • 체인링크
    • 30,230
    • +16.18%
    • 샌드박스
    • 920.4
    • +28.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