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고유정 수박 두고 진실공방…"수박 써는데 전 남편이 성폭행 시도" vs "트렁크 안에서 발견"

(뉴시스)
(뉴시스)

전 남편을 살해·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이 수박을 두고 진실공방을 펼치고 있다.

22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은 전 남편을 살해한 건 우발적이었다고 주장했지만, 이 과정에서 진술이 사실과 다를 가능성이 제기됐다.

고유정은 경찰 조사와 첫 재판에서 "수박을 썰다 전 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6월 1일 체포될 때까지 수박은 고유정 차량 트렁크에 남아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박은 깨진 채 차량에서 발견됐는데, 자르려고 한 흔적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수박이 깨진 것에 대해서는 "구입 후 1주일 동안 차량에 있다 보니 충격에 의해 파손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추정했다.

줄곧 수박을 썰었다고 표현한 고유정 측 주장과 배치되는 부분이다. 고유정 측은 지난 12일 재판에서 "수박을 씻다가 흉기를 휘둘렀다"라고 말을 바꾸기도 했다.

경찰은 고유정 차량 트렁크에서 발견한 수박 사진을 검찰에 넘겼다. 피해자 유족 측 변호인은 "우발적으로 성폭행을 피하려다가 피해자를 흉기로 찔렀다, 이런 주장과 배치되는 행동들을 줄곧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에 있는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 모 씨(36)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로 지난달 1일 재판에 넘겨졌다. 고유정의 다음 재판은 9월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670,000
    • -2.11%
    • 이더리움
    • 247,500
    • -0.08%
    • 리플
    • 337
    • +3.37%
    • 라이트코인
    • 85,900
    • +0.29%
    • 이오스
    • 4,570
    • +1.78%
    • 비트코인 캐시
    • 361,500
    • -0.41%
    • 스텔라루멘
    • 78.8
    • -2.11%
    • 트론
    • 20
    • +1.52%
    • 에이다
    • 70.5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300
    • -0.14%
    • 모네로
    • 80,500
    • -1.83%
    • 대시
    • 106,800
    • -2.55%
    • 이더리움 클래식
    • 7,130
    • +0.07%
    • 83.1
    • -1.07%
    • 제트캐시
    • 62,750
    • -1.49%
    • 비체인
    • 5.6
    • -1.93%
    • 웨이브
    • 1,989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4
    • +0.86%
    • 비트코인 골드
    • 12,900
    • -1.98%
    • 퀀텀
    • 2,642
    • -3.65%
    • 오미세고
    • 1,240
    • -2.97%
    • 체인링크
    • 2,179
    • +1.3%
    • 질리카
    • 11.7
    • -2.5%
    • 어거
    • 12,50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